대한병원협회 "의정 대치 국면 심각" 우려 표명
대한병원협회 "의정 대치 국면 심각" 우려 표명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4.03.06 14:1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문제해결 나서야…의협도 휴진보다 의정협의 통해 해결을"
의원·중소병원·상급종합병원 존속 위기…적정수가 보장하고 규제 풀어야

대한병원협회는 최근 의정 대치 국면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면서 사태가 조속히 원만하게 해결돼 의료기관이 환자진료에만 전념할 수 있는 의료환경이 정립될 수 있기를 바란다는 성명서를 6일 발표했다.

병협은 성명서를 통해 "1977년 의료보험 도입 이래 고수되어온 저수가정책과 의료기관에 대한 규제, 통제 중심의 정책으로부터 현재의 의료계 사태가 비롯됐다"며 정부의 사려깊은 고민과 문제해결 의지를 촉구했다.

6일 오전 비상현안대책회의 및 상임이사회를 잇달아 열어 이 같은 입장을 천명한 병협은 의협에 대해서도 "휴진으로 인한 국민의 불편과 그에 따른 회원들의 희생보다는 의정협의체를 통해  적극 대처함으로써 사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병협은 "현재와 같은 의료환경에서는 의원 및 중소병원은 물론, 상급종합병원까지 존속될 수 없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국회를 비롯한 정부에서도 사태를 충분히 인식하기 시작한 만큼 향후 의정협의체를 통해 실마리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부당국에 대해서도 "의료산업은 향후 국가 신성장동력으로서의 가능성이 이미 검증 되었으므로 정부는 의료기관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적정한 수가를 보장하고 각종 규제를 과감히 풀어 의료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