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 '린경영'이 의료와 눈을 맞출 때
도요타 '린경영'이 의료와 눈을 맞출 때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4.01.17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제대 디자인연구소·㈜크렉솔 '의료가치 흐름지도 작성법' 번역
의료 전 단계별 가치 흐름 지도 작성·개선 모습과 이행 방안 제시

▲ 린경영의 핵심으로 손꼽히는 '의료 가치 흐름 지도 작성법'(Value Stream Mapping)이 출판됐다. 윤태근 ㈜크렉솔 대표·백진경 인제대 교수(인제대 디자인연구소장)·안지영 인제대 교수(인제대 디자인연구소)가 번역자로 참여했다.
대규모 리콜사태로 스타일을 구기긴 했지만 일본 도요타의 린생산방식은 제조업분야에서 획기적인 경영혁신기법으로 자리잡고 있다.

린(lean)은 '군살 없는, 날씬한'이란 뜻으로, 린경영은 구매에서부터 생산·관리·판매·물류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낭비요소를 끊임없이 제거해 생산성을 높인다는 개념. 일본 자동차 기업 도요타의 생산 시스템에서 선보인 이 경영 방식은 미국으로 건너가 린 경영(Lean Management)이라는 원칙과 기법이 정립되면서 우주항공산업·공공부문은 물론 신제품 개발관리·의료경영에 이르기까지 응용 분야를 넓히고 있다.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한국 병원계는 그동안 6시그마·ERP 등 최신 경영기법을 도입, 끊임없이 비효율을 제거하고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 왔다. 린 경영은 숱한 경영기법 가운데서도 뒤늦게 의료분야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인제대학교 디자인연구소와 교육·컨설팅 전문기업인 ㈜크렉솔의 전문가들이 의료분야에서 린경영을 접목해 볼 수 있는 번역서 <의료 가치 흐름 지도 작성법>을 출간했다. 원저 'Mapping Clinical Value Stream Maps'(저자 토마스 린제이 젝슨)은 린경영의 핵심으로 손꼽히는 '가치 흐름 지도 작성법'(Value Stream Mapping)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윤태근 ㈜크렉솔 대표·백진경 인제대 교수(인제대 디자인연구소장)·안지영 인제대 교수(인제대 디자인연구소)가 번역자로 참여했다.

'의료 가치 흐름 지도 작성법'은 모든 제품의 원재료 상태로 공급자로부터 제조업체에 납품되어 완제품으로 고객에게 납품되는 단계까지의 활동을 물류 흐름·정보 흐름·프로세스 데이터·시간선 등으로 구분, 현재 상태 가치 흐름 지도를 그린 후, 문제점을 찾아내 개선된 모습을 만들어 내고(미래 상태 가치 흐름 지도), 개선 상태로 이행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윤태근 ㈜크렉솔 대표는 "가치 흐름 지도 작성법은 의료 프로세스를 있는 그대로 관찰하고, 묘사하기 위한 강력한 도구이자 환자의 관점에서 전체 의료 업무 흐름을 진단할 수 있는 도구"라며 "의료 비즈니스의 비전과 전략을 확립해 업무 프로세스의 전체적인 파악을 바탕으로 린경영을 추진하기 위한 출발점"이라고 설명했다.

백진경 인제대 디자인연구소장은 "가치 흐름 지도 작성법은 단순하지만 의료환경 개선에 있어 매우 효과적"이라며 "비효율적인 업무 프로세스를 제거하고, 환자들을 효과적으로 돌보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인제대 디자인연구소는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헬스케어디자인 교과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학부에서 디자인을 중심으로 보건행정·의용공학·의료경영 연계전공 프로그램을 개설하고 있다.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통합형 U헬스케어디자인' 중점연구소로 지정을 받아 디자인·의료·보건·정보학·공학·체육·인문학 융합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가치 흐름 지도 작성법'은 ▲의료의 생산 프로세스와 작업 ▲가치 흐름과 지도 작성 프로세스 ▲현재 상태 지도 작성 ▲미래 상태 지도 작성 ▲미래 상태의 구현 ▲복습과 결론 등으로 구성됐으며, 부록으로 응급실에서의 린 제조 기법의 적용·버지니아 메이슨 의료원 의사 협약을 수록했다.

2009년 가톨릭의료경영연구소가 발간한 <의료경영혁신의 새로운 패러다임, 린>이 환자 안전과 높은 의료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린경영 철학을 소개하고, 경영혁신의 패러다임을 제시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면 이 책은 실제 지도 작성을 통해 변화를 이끌어내는 실행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실천에 무게를 두고 있다. 문의(055-320-3783 인제대학교 출판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