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생각의 향기
[기고] 생각의 향기
  • Doctorsnews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13.12.2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규(고려의대 교수, 고려안암병원 신장내과)
▲ 김형규(고려의대 교수, 고려안암병원 신장내과)

내가 재직하고 있는 의과대학에는 '생각의 향기'라는 강좌가 있다.
의대생을 대상으로 하는 강의이지만 학점은 없다.
'생각의 향기'는 세상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강사로 초빙된 분들 중에는 유명한 분도 있고 그렇지 않은 분들도 있다.

그렇지만 그들이 살아내는 삶과 살아 온 삶의 무게에는 차이가 없다. 우리가 알고 있는 유명한 분들도 고통스럽고 힘든 삶이 있었고 유명하지 않은 분들도 다르지 않다. 고통스럽지만 그 고통을 아름답게 이겨낸 분들의 이야기는 어떤 향기보다 향기롭다. 그중 한분의 이야기다.

아버지를 시각장애인으로 둔 따님의 이야기다.

시각장애인이시던 아버지는 평생을 한국형점자에 매달리셨다고 한다. 그 당시 우리나라에는 여러 나라에서 들어온 점자가 혼용되고 있어 점자를 통한 소통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다. 어렸을 때는 아버지를 이해하지 못하고 원망도 했지만 지금은 그 일을 이어 받아 다양한 일들을 하고 있다.

그 분의 얘기에 주목 한 것은 그 다음 이야기 때문이다.
시각장애인은 시각대신 청각이 대단히 예민해서 남들이 못 듣는 소리를 듣는다고 한다.

시장에 가면 상인들이 여기저기서 하는 애기를 구별해 어느 곳에 어떤 장사가 있는지를 안다는 것이다. 언어장애인은 시각이 예민해서 스쳐지나가는 것 하나도 놓치지 않는다고 했다. 무슨 옷을 입었는지 옷은 무슨 색인지 간판은 어떤 것이 있었는지를 모두 구별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장애인의 이런 특별한 능력보다는 장애를 이유로 기피하거나 취업을 거부한다고 아쉬워했다.

사람들의 부러워하는 특별한 능력도 어떻게 보면 다른 이름의 장애일 수도 있지 않을까?
장애가 다른 특별함처럼 말이다.
다른 분의 이야기다
아프리카 오지에서 평생 의료봉사를 하신 아버지를 둔 아들의 이야기다.

한국에서의 안락한 삶을 뒤로 하고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먼 타국, 그것도 오지에서 의료봉사를 하는 아버지를 이해 할 수 없었다고 한다. 부족한 생활비를 위해 어머니는 아프리카 현지 길거리 좌판에서 음식장사를 했다.

현재 그 아들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로 세계와 경쟁하고 있다. 그는 아버지가 자신에게 준 것은 영혼의 자유라고 했다. 자신이 원한다면 어떠한 난관이 있어도 원하는 것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신 것이다. 의미 있는 일이라면 자유의사로 할 수 있는 영혼 말이다.

또 하나 있다. 글로벌 마인드라고 했다. 국내에도 봉사 할 곳이 많았지만 아프리카로 눈을 돌린 것은 봉사의 글로벌 마인드가 아니냐고 했다. 아들에게 더 넓은 세상 그리고 우리가 모르는 세계가 있다는 것을 보여 주신 것이다.

최근 들어 리더십과 글로벌화, 한류에 대한 논의가 뜨겁다.

그러나 우리가 진정으로 세계에 보여 주어야 할 한류가 무엇이며 공유할 가치가 있는 글로벌화란 무엇인가 그리고 리더십은 왜 필요한가라는 질문에 답하기는 쉽지 않다. 이 분의 경험은 그 답을 찾는 여정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

사회가 소란하고 시끄럽다. 너와 나를 가르고 너의 잘못과 나의 잘못을 다툰다.

그렇지만 사회는 그런 사람들 때문에 유지되는 것이 아니라 이런 향기를 가진 사람들에 의해 유지된다는 것을 안다.

그래서 우리는 내일을 기다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