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궐기대회속보⑤| 의협 상임이사 3인 '삭발'...투쟁결의문 채택
|궐기대회속보⑤| 의협 상임이사 3인 '삭발'...투쟁결의문 채택
  • 이석영 기자 lsy@doctorsnews.co.kr
  • 승인 2013.12.15 16:07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병석·추무진·방상혁 기획이사 '삭발투쟁'
▲왼쪽부터 의협 추무진 정책이사, 방상혁 기획이사, 임병석 법제이사

대한의사협회 상임이사들이 건보제도 개혁과 관치의료 종식을 위한 투쟁을 다짐하며 삭발을 감행했다.

임병석 법제이사와 추무진 정책이사, 방상혁 기획이사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문화광장에서 열린 '전국의사 궐기대회'에서 머리를 깎는 결단을 보이며 투쟁의 맨 앞에 설 것을 다짐했다.

▲ 의협 추무진 정책이사, 방상혁 기획이사, 임병석 법제이사가 삭발을 통해 강력한 투쟁을 다짐하고 있다.
특히 임 법제이사(변호사)는 의협 회원이 아님에도 의료혁명 투쟁에 나서 삭발까지 감행하는 결의를 보여 이날 참석한 2만 5000여명의 회원들로부터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장엄한 분위기 속에 삭발식을 마친뒤 회원들은 건강보험제도의 근본적인 개혁과 현행 의약분업제도의 중단 및 선택분업으로 전환을 촉구하고 나섰다.

의협은 이날 '잘못된 대한민국 의료제도를 바로세우기 위한 전국 11만 의사들의 대투쟁 결의문'을 채택했다.

방상혁 의협 기획이사가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의협은 결의문에서 "36년 전의료보험제도가 도입된 이후 지금까지 정부와 건강보험공단은 원가에도 턱없이 못 미치는 낮은 수가로 의료계의 숨통을 조여 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사들은 국민건강을 지키겠다는 사명감 하나로 살인적인 저수가의 고통을 감내해왔다. 대한민국 의료는 의사들의 일방적 희생에 의존하여 유지되어 온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협은 "그러나 우리 의사들은 더 이상 일방적이고 억울한 고통을 인내하지 않을 것이며 그냥 앉아서 당하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전국 11만 의사들은 국민건강과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를 위해 잘못된 의료제도를 개혁하기 위한 대정부 투쟁의 깃발을 높이 치켜들었다. 바야흐로 의료혁명을 이뤄낼 시기가 온 것"이라고 밝혔다.

또 "조금의 두려움도 없이 잘못된 의료제도와 의사들을 억압하는 온갖 의료악법들을 개선하는 그날까지 한 치도 물러나지 않고 당당히 맞서 싸울 것"이라며 "의사들의 올바른 주장을 외면하고 일방적 관치의료의 행태를 지속한다면 대한민국의 의료는 중단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의협은 원격의료를 위한 의료법 개악과 영리병원을 도입하기 위한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추진을 즉각 중단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또 왜곡된 의료를 조장하고 최선의 진료를 막고 있는 저부담, 저수가, 저보장 체제의 잘못된 건강보험제도를 전면 개혁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의약분업의 원칙을 훼손하는 대체조제 활성화와 성분명 처방추진 움직임을 즉시 중단하고 국민이 원하는 선택분업으로 전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관치의료를 중단하고 합리적인 의료정책 결정구조를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의협은 "대한민국 11만 의사들은 잘못된 의료제도가 바로서는 그날까지 힘찬 대정부 투쟁의 대열에서 단 한 발자국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궐기대회는 투쟁결의문 채택에 이어 오후 4시 10분 현재 참석한 회원들이 새누리당 당사로 가두 행진을 시도하고 있다. 

투쟁결의문 채택이후 노환규 회장을 비롯한 의협 집행부 일행은 새누리당 당사를 향해 가두행진을 하고 있다.

노환규 의협 회장을 비롯한 집행부들이 새누리당사를 향해 가두행진을 벌였지만 경찰들이 길을 막아서면서 20여분간 몸싸움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3-12-15 19:43:11
의사들만 참석하지 왜 힘없는 직원들을 동원하는가? 이런것 부터 각성하고 행동하라~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