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신용 전 서울의대 교수, 엠산부인과의원 '개원'
문신용 전 서울의대 교수, 엠산부인과의원 '개원'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3.10.2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첫 시험관아기 탄생 주역…26일 개원식

▲ 자연주기 시험관이기 시술법을 통해 난임치료에 도전하고 있는 문신용·박경의·이재은 원장(오른쪽부터).
한국에서 시험관 아기를 처음으로 성공시킨 문신용 전 서울의대 교수가 '난임(불임)' 부부를 전문으로 진료하는 엠여성의원을 개원했다.

문 원장은 "날로 증가하고 있는 난임 부부들에게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대병원 난임클리닉 의료진들과 함께 새롭게 개원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문 원장은 1974년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1987년 서울대 대학원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3년 서울의대 전임강사로 부임, 1985년 10월 국내 최초로 시험관아기 탄생이라는 이정표를 세웠다. 서울의대 교수로 재직하며, 30여년 동안 후학 양성과 유전학 및 줄기세포 연구에 매진했다. 1999년 아시아산부인과학회 생식생리위원회위원장·2002년 과학기술부 세포응용연구프런티어사업단장·2004년 대한산부인과초음파학회장을 맡아 학술발전에 기여했다.

엠여성의원은 지난 8월 말 서울의대에서 정년을 맞은 문 원장을 주축으로 박경의·이재은 원장 등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출신 의료진이 손발을 맞추고 있다.

난임(불임)클리닉을 중심으로 산전유전검사·부인과·여성종합검진·자궁경 등 산부인과 진료를 병행한다.

특히 과배란유도 과정을 견디기 힘들었거나 난소 기능이 저하돼 약제에 반응이 없는 난임 부부들이 수월하게 임신을 할 수 있도록 자연주기 시험관아기 시술법을 적용하고 있다.

개원식은 26일 오후 1시 강남구 삼성동 141-26 EK타워 12층(지하철 2호선 선릉역 10번 출구)에서 열린다. 문의(☎02-6188-007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