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새 회장에 邊永宇씨
경북 새 회장에 邊永宇씨
  • 오윤수 기자 kmatimes@kma.org
  • 승인 2000.04.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의사회는 지난달 29일 49차 정기대의원총회를 열고 새 집행부를 이끌어 갈 신임 회장에 변영우(邊永宇·선린신경외과의원)씨를, 신임 의장에 이원기(李元基·이원기외과의원)씨를 각각 선출했다. 의료계 최대 현안인 의약분업을 비롯, 올바른 의료정책 수립 등 새해 사업에 따른 예산 2억900만원도 새로 마련했다.

경주조선호텔에서 열린 정총은 이병채 의협감사를 비롯한 내빈과 대의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의 잘못된 의약분업안을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결의를 재확인하고, 올바른 의료정책 수립으로 국민 건강의 파수꾼 역할을 다짐했다.

특히 인터넷 정보화 시대를 맞아 회원간 신속한 정보교류를 위해 `정보통신이사制'를 신설키로 하고, 부회장 1인을 증원하는 회칙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의안심의에서는 의료계가 일방적으로 불이익을 받지 않고 국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의약분업안을 정부에 촉구하기로 하고, 오는 7월에 출범할 예정인 `심사평가원'에 공단측의 업무 개입 문제에 대한 대책을 강구키로 했다.

이날 총회는 부회장에 유동명·안길용·정필현·이석균·고정미씨, 감사에 이용준·김홍태·정능수씨, 부의장에 김홍조·김교성씨를 각각 선출하고, 상임이사진 구성은 회장에게 위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