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대표 대통령 면담
의료계 대표 대통령 면담
  • 김영식 기자 kmatimes@kma.org
  • 승인 2000.04.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사협회 김두원(金枓元)회장 직무대행과 의권쟁취투쟁위원회 김재정(金在正) 위원장, 노관택(盧寬澤)병협회장은 29일 오후 5시 청와대에서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을 면담하고 의약분업 등 의료계의 입장을 충분히 전달했다.

이날 면담에서 김 대통령은 그동안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해 온 의료계의 노고를 치하하고 현재 의료계가 제도적인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에 대해서도 공감했다.

김 대통령은 의약분업 등 정책시행 과정에서 의료계의 불이익이 없도록 하겠다면서 앞으로 의료정책 결정과정에서는 의료계와 적극적으로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분업과 관련, 국민의 불편이 없도록 남아있는 문제들을 해결하고 의료보험 수가문제에 대해서도 앞으로는 의사들의 적정진료가 가능하도록 의보수가를 적정화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대한의사협회 의권쟁취투쟁위원회는 일단 30일로 예정되었던 휴진을 철회하고 의쟁투 위원장의 단식농성도 중단하기로 결정하는 한편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앞으로 복지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 자리에는 차흥봉 보건복지부장과 김유배 복지노동 수석이 배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