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복부비만치료제 임상3상 시험 돌입
한미약품, 복부비만치료제 임상3상 시험 돌입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3.06.03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장지방에만 선택적 작용…비만 원인지방 감소
서울대병원 등 5개 기관에서 16주간 400명 대상

한미약품은 복부비만을 치료하는 천연물 신약 'ALS-L1023'의 임상3상 시험에 돌입했다고 3일 밝혔다.

ALS-L1023은 유럽 및 지중해 근처에 자생하는 멜리사(레몬밤/Lemon Balm) 잎 추출 성분으로 개발됐으며, 지방조직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혈관을 차단함으로써 내장지방 만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새로운 개념의 복부비만 치료 천연물신약이다.

한미약품은 서울대병원·서울아산병원 등 5개 의료기관에서 ALS-L1023의 3상 임상시험을 16주간 4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임상에서는 ALS-L1023 투약군과 위약군 간 내장지방 면적 변화율을 CT 촬영을 통해 비교함으로써 복부비만 치료효과와 안전성을 동시에 입증할 계획이다.

박경비 한미약품 이사(임상팀)는 "이번 임상을 통해 ALS-L1023이 부작용 없이 내장지방을 선택적으로 감소시키는 차별화된 치료제라는 점을 입증할 것"이라며 "안전하고 효과적인 비만치료제에 대한 의료 현장의 필요성에 부응하기 위해 임상시험 종료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아산병원과 서울백병원에서 12주간 진행된 임상2상 시험에서 ALS-L1023은특별한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으며 내장지방 만을 15% 감소시켰다.

또 대사 과정에 관여하는 호르몬인 아디포넥틴(Adiponectin)은 증가한 반면 비만의 원인인 유리지방산(free fatty acid)은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