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의학상' 대상 '이승훈' 서울의대 부교수
'유한의학상' 대상 '이승훈' 서울의대 부교수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3.04.05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상 박영년 연세의대 교수·지헌영 보스톤어린이병원 연구원 선정
4월 15일 <의사신문> 창간 기념식 때 시상식…대상 상금 3000만원

▲ 왼쪽부터 유한의학상 대상을 받게되는 이승훈 부교수와 우수상을 받게되는 박영년 교수, 지헌영 연구원.
제46회 유한의학상 대상은 이승훈 서울의대 부교수(서울대병원 신경과)가 받게 됐다. 우수상은 박영년 연세의대 교수(병리학교실)와 지헌영 연구원(보스톤 어린이병원·약리학 및 세포생물학)이 선정됐다.

이승훈 부교수는 지난해 10월 '세리아 나노입자의 뇌경색 보호 효과'에 관한 연구결과를 화학분야 권위지 <앙게반테 케미>(Angewandte Chemie International Edition, 인용지수 13.455)에 게재했다. 뇌경색 및 다양한 혈관 질환에 응용될 나노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원천 물질을 세계 최초로 발굴, 효과를 입증한 이 부교수의 연구논문은 10월호 표지를 장식했으며, 상위 5% 이내의 논문에만 수여하는 중요 논문으로 선정됐다.

유한의학상은 국내 의학자들의 연구를 격려하고, 미래지향적 의학 연구의 좌표를 제시하기 위해 1967년 서울시의사회가 제정했으며, (주)유한양행이 후원을 맡고 있다.

시상은 <의사신문> 창간 53주년 기념식이 열리는 4월 15일 오후 6시 30분 소공동 롯데호텔 3층 사파이어볼룸에서 있을 예정이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3000만원의 상금이,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각각 1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