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리벡 약가 놓고 백혈병 환자 한목소리
글리벡 약가 놓고 백혈병 환자 한목소리
  • 김인혜 기자 kmatimes@kma.org
  • 승인 2002.06.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혈병 치료제인 글리벡의 약가 결정이 난항중인 가운데 백혈병 환자들이 조직을 결성해 약가 문제를 비롯한 의료 시스템 결정과정에 한목소리를 내기로 했다.

백혈병 환자들로 구성된 글리벡 환자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5일 `한국 만성백혈병 환우회' 창립식을 열고 약가 결정과정뿐 아니라 보험과 관련된 의료제도 전반에 대해 소비자로서의 권리를 활용하기로 했다.
환우회는 또 서홍관 씨(백병원)를 비롯해 13명을 운영위원에 선임하고 임종석 국회의원과 김순도 SBS PD 등 사회 각 분야 위원 15명을 홍보위원으로 위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