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베트남 현지 사무소 개설
일동제약, 베트남 현지 사무소 개설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3.03.07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동제약이 지난 3월 4일 베트남 현지 사무소를 개설했다.

일동제약 베트남 사무소는 앞으로 기존의 영업업무는 물론, 현지 마케팅을 통해 지역사정에 맞는 시장조사와 유통경로 확대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일동제약은 우리나라에서 성공을 거둔 비오비타·아로나민 등의 일반의약품을 비롯해 항암제·항고지혈증제·항당뇨제 등의 전문의약품과 의약원료 등으로 시장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재 ASEAN 지역은 6억 인구 규모의 잠재성을 가진 시장으로 일동제약은 베트남 사무소를 거점으로 동남아 시장을 보다 적극적으로 개척하기로 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비오비타의 경우 이미 베트남 시장 1위 브랜드로 자리 잡았고, 아로나민과 함께 100억대 품목으로 육성하고자 한다"며 현지 사무소를 교두보로 2015년 까지 연매출 750만 달러 달성을 목표로 한다는 각오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