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상황 관계없이 대북 의료지원 이뤄져야"
"정치상황 관계없이 대북 의료지원 이뤄져야"
  • 이영재 기자 garden@doctorsnews.co.kr
  • 승인 2013.02.07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러스트 / 윤세호기자 seho3@kma.org
지구촌 최후의 분단국가로 남겨진 남·북한이 자리한 한반도에는 흔적이 희미해진 냉전의 기류가 아직 흐르고 있다. 북한은 심심찮게 세계를 향한 의도적인 투정을 부리며 그들의 존재를 드러내고 있다. 남·북한은 작게나마 경제 협력을 통한 교류의 끈을 놓지 않고 있지만 아직은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나라로 남아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이달 말 새 정부가 들어서면 경색국면이던 남북관계에 새로운 분위기가 조성될까. 최근 국회에서 열린 '남북의료협력방안' 토론회에서는 대북의료지원 활성화를 위해서는 대한의사협회가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대북 의료지원에 대한 의사들의 생각은 어떨까. 이번 닥터서베이에는 341명의 의사회원이 참여했다.

먼저 대북 의료지원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정치상황과 관계없이 이뤄져야 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다(50.7%). 의료지원은 정부의 입장에 따라 지속 여부가 결정될 사안이 아니라는 인식이다. 그렇지만 '북한의 태도에 따라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도 상당수를 차지했다(38.1%). 대표적인 '예측 불가능 국가'인 북한의 입장 변화를 바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시기상조'(8.5%)·'절대안된다'(2.6%)는 부정적인 의견도 10%를 넘었다.

 

대북 의료지원에서 의협의 역할에 대해서는 '의협 주도로 지원창구를 단일화해야 한다'(49.3%)와 '정부가 주도하며 의협은 실무지원을 맡아야 한다'(45.5%)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의협의 사회 참여·지원 업무의 효율성·예산·책임성·지속성 등 여러가지 사안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각 의료기관에 자율적으로 맡겨야 한다'(5.3%)는 응답은 소수에 그쳤다.

그렇다면 왜 대북 의료지원이 필요할까. 역시 '인도적 차원'(54.8%)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여러 경로를 통해 전해지고 있는 북한 주민의 의료실상을 외면할 수 없다는 뜻이 담겨 있어 보였다. 다음으로는 '열악한 의료상황 개선'(26.1%)이 뒤를 이었고, 경색된 남북관계에 새로운 물꼬를 트기 위한 '대북 교류창구 역할'(14.8%)에 대한 기대도 내비쳤다. 학계에서 가장 관심을 갖고 접근하고 있는 '막대한 통일비용 대비'(4.7%)에 대해서는 아직 체감정도가 미치지 못하고 있었다.

의료지원 분야에 대해서는 '질병 치료'(38.4%)에 중점을 둬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고, '의약품 및 의료기기 지원'(19.6%)·'질병 예방'(19.1%)·'의료시스템 구축'(17.0%) 등에 대해 고른 분포를 보였다. 어느 정도 의료지원체계가 확립된 후 가능할 것이라는 생각에서인지 '교육활동'(5.6%)에 대한 의견은 적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북한 의료인 초청 교육훈련이 중요하다'(leeabr****) '의협도 이제부터 국가 정책에 대해 실력을 행사해야 한다'(gnaj****) '의료품이 군용 또는 당 간부에게 가는 것을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pin***) '같은 민족의 비참한 의료환경을 방치할 수 없다'(jcch****) '의사의 이미지 개선 및 보수편향 인식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다'(wusu***)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