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열 명 중 여섯 "인턴제 폐지 너무 이르다"
의사 열 명 중 여섯 "인턴제 폐지 너무 이르다"
  • 이석영 기자 lsy@doctorsnews.co.kr
  • 승인 2013.01.21 09: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러스트 윤세호 기자/seho3@kma.org
인턴제 폐지를 포함한 전문의 수련제도 개편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보건복지부는 내달 초 의료계와 조율을 마치고 관련 법규 개정안을 입법예고할 방침이다. 정부 계획대로 시행되면 2015년 졸업생부터 인턴을 생략하고 각 과별 전공의로 들어가게 된다. 일각에서는 제도 변화에 맞물린 후속 조치 없이 당장 2년 뒤부터 인턴을 없앨 경우 일선 병원계에 대혼란이 초래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닥터서베이>가 대한의사협회 회원 609명을 대상으로 7∼9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0.3%가 인턴제 폐지 시행시기를 2016년 이후로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의과대학 교육과정 변경 등 준비를 철저히 해야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인턴제 폐지 이후 수련병원의 업무 공백에 대한 대안을 물어본 결과 'NR1(New Resident)이 일정부분 감내해야 한다'는 의견이 31.5%로 가장 많았으며 'PA(진료보조인력)를 양성화해 활용해야 한다'는 답변(24.5%)이 두 번째로 많았다. 이어 전공의·간호사·의료기사 등 기존 인력 활용(20.9%), '진료면허'제도를 도입해 학생들이 처리토록 해야 한다(17.6%) 순이었다.

NR1이 초기 5개월간 다른 진료과목을 순환 근무토록 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과반수가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미 전공과목이 정해진 상태에서의 타 과 근무는 잡무 처리 수준 밖에 안 될 것이라는 우려다.

인턴제 폐지와 맞물려 가장 시급히 추진해야 할 사안으로는 ▲의대 실습기능 강화, 평가 표준화 등 의학교육 커리큘럼 개선이란 응답이 45.8%로 가장 많았고 ▲첫 적용대상 학생들을 위한 전공의 선발기준 공개 등 피해 방지대책 마련(29.4%) ▲인턴 업무 대체인력 확보를 위한 국고지원(21.5%) 등 순으로 답했다.

이밖에 수련병원에 대한 정보 중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물어본 결과 '당직일수·연차'(37.9%)란 응답이 가장 많았고, '연봉'(19.7%) '의국원 숫자'(17.9%) '행정지원 여부'(10.3%) '의국 분위기'(5.6%)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 의견으로는 △의대 교육과정을 혁신적으로 바꿔 학생 교육을 강화시킴으로써 학생인턴이 실질적인 인턴 업무를 감당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road***) △인턴제 폐지는 비좁은 의료시장에 하루라도 빨리 내몰아 과잉의료를 부추기는 정책이다(pjs****) △ 잡무를 처리할 다른 인력을 보충하고, 의사 본연의 업무에 관해서는 의대생들의 실습 기능을 강화해서 실제 참여하게 해야 한다.(yjhj***) △인턴이 했던 일들이 과연 면허 따고서 해야할 일들인가 싶다(bae-***) 등이 나왔다.

▶<닥터서베이 시즌2> 제2회 '박근혜 정부에 거는 의사들의 기대는?' 참여자 가운데 상품권 당첨되신 분 : dami***@hanmail.net / ojhu***@hanmail.net / mk-o***@hanmail.net(※이메일로 개별 연락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js 2013-01-23 17:36:48
인턴제 폐지-공급이 넘치는 의료 시장에 하루라도 빨리 내몰아 과잉의료를 부추기는 정책으로서-진심으로 반대한다. 병원에서 보내는 1년은 절대 허송세월이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