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 새 길
류마티스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 새 길
  • 이은빈 기자 cucici@doctorsnews.co.kr
  • 승인 2013.01.14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 연구팀, 인체 사멸세포 제거기작 첫 규명

▲ 강영선 교수.
국내 연구진이 류마티스 관절염, 면역 결핍 장애 등 자가면역질환의 발병원인을 규명해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열었다.

건국대 의생명과학과 강영선 교수팀은 몸 안에서 끊임없이 만들어지는 사멸 세포의 분업 및 협동적 제거 기작을 밝혀 자가면역질환의 발병원인 중 하나를 규명했다고 14일 밝혔다.

사람의 몸은 발육과 조직교체 과정에서 끊임없이 세포사멸(Apoptosis)이 일어나며 죽은 세포는 매우 효과적으로 생체 내에서 제거된다.

그러나 환경오염과 식생활 변화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사멸세포의 제거 기작이 교란되면 자가항체가 생성돼 자기 몸의 세포를 공격하는 등의 다양한 자가면역질환이 생긴다. 전신성 홍반성 낭창(SLE), 자가면역성 림프 증식성 증후군(ALS), 중증 합병성 면역 결핍장애, 류마티스 관절염 등이 대표적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생쥐 비장의 면역수용체인 사인알원(SIGN-R1)이 매우 적은 수의 사멸세포를 빠르게 인식해 보체를 활성화시키고, 이 보체가 사멸세포에 고정됨으로써 혈액의 흐름을 따라 간으로 이동된 사멸세포가 간 탐식세포에 의해 효과적으로 제거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비장에 국한돼 있는 면역수용체인 SIGN-R1과 혈액 속의 면역보체들, 비장과 간 사이의 유기적인 협동작용을 통해 몸에서 하루에도 수 억개씩 발생되는 사멸세포들을 실시간으로 제거하고 있음을 처음으로 규명한 것이다.

강영선 교수는 "자기세포의 잘못된 인식을 통해 발병되는 자가면역질환의 새로운 발병원인을 규명한 만큼, 집중적인 후속연구를 통해 치료제 개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구는 '네이처(Nature)'가 발간하는 기초의학분야 학술지 '세포 사멸과 분화(Cell Death and Differentiation)'지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