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의사들, 한국 화상재건 전문가 발표 듣더니...
외국 의사들, 한국 화상재건 전문가 발표 듣더니...
  • 이석영 기자 lsy@doctorsnews.co.kr
  • 승인 2012.09.19 14:5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철 건양대병원 교수 국제화상학회서 '극찬' 받아

국내 최고의 화상전문의로 손꼽히는 건양대병원 화상재건센터 김동철 교수(성형외과)가 세계학회에서도 인정을 받았다.

김 교수는 지난 9∼13일까지 영국 에딘버러에서 전세계 50여개국 화상전문의 약 1200명이 참석한 제 16차 국제화상학회(ISBI)에서 '얼굴에 발생한 심한 화상흉터의 최신 치료'라는 주제발표로 큰 호응을 얻었다.

▲김동철 건양대병원 성형외과 교수
이번 학회에서 김 교수는 지난 2009년 가스렌지 폭발사고로 얼굴과 손·허벅지에 큰 화상을 입은 우즈베키스탄 화상환자인 우미다(20세)양의 지난 1년간 시술한 결과를 중심으로 발표했다.

우미다양은 화상 후유증으로 얼굴 전체에 심한 흉터와 눈·입술 등이 일그러지는 변형이 심각했으나 김 교수팀의 두 차례 화상성형수술을 통해 흉터 90% 이상을 재건하는데 성공해 현재 새로운 삶을 살고 있다.

김 교수의 발표가 끝난 직후 폴란드 외과의사인 캐롤 스지만스키 박사는 건양대병원에서 화상재건 연수를 받고 싶다고 즉석에서 신청했다. 폴란드의 화상환자 2∼3명을 데리고 오겠다는 약속도 했다.

또 좌장을 맡았던 미국의 매티아 도니란 박사는 김 교수의 화상성형 및 재건수술 결과가 우수하고 매우 감명 깊은 주제발표였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번 개최된 2012 국제화상학회에는 건양대병원 화상재건센터를 비롯해 대전시, 대전마케팅공사 관계자들도 함께 참여해 2016년 국제화상학회의 대전 개최 유치활동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