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정회장 단식돌입
김재정회장 단식돌입
  • 장준화 기자 chang500@kma.org
  • 승인 2000.03.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정(金在正) 대한의사협회 의권쟁취투쟁위원장은 21일 준비안된 의약분업 철회를 요구하는 무기한 단식투쟁에 들어갔다.

金위원장은 “의사가 단식투쟁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사용할 수 밖에 없는 현실에 슬픔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전제하고, “현재의 정부안은 국민과 의사 모두를 상대로 무책임한 임상시험을 하자는 것으로, 죽음을 각오로 정부의 잘못된 의약분업을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金위원장은 “의약분업은 의약품의 오·남용으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각 전문인력간의 전문성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선진 의료제도로 의료계는 20년전부터 의약분업의 시행을 주장해 왔고, 지금도 이같은 뜻은 변함이 없다”고 밝히고, “그러나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약분업은 의약품의 오·남용을 줄인다는 본래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국민의 불편과 함께 경제적 부담만 늘리는 위험한 정책”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金위원장은 “정부가 선진제도 도입에 대한 의욕만으로 의사와 국민을 기만하고 있으며, 특히 의사의 진료권 수호를 위한 숭고한 투쟁을 수가 인상 요구로 격하시키면서 밥그릇 챙기기로 매도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많은 노력과 성의를 가지고 지금까지의 오류를 즉각 수정함과 동시에 의사의 숭고한 투쟁을 더 이상 욕되게 하지말라”고 말했다.

이날 金위원장의 단식에는 조정제(趙政濟) 서울특별시의사회 의무이사, 김세곤(金世坤)서울 광진구의사회장, 한상학(韓相學) 울산광역시의사회 총무이사가 동참했으며, 이를 계기로 앞으로 전국 회원들이 동조단식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