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웠던 그날의 함성 되살리자"
"뜨거웠던 그날의 함성 되살리자"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1.06.17 11:0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만호 회장 22일 '전국의사대표자대회' 앞두고 회원 서신
1차 의료 살리기 촉구…'국민 선택권' 요구하는 자리

경만호 대한의사협회장이 16일 "11년 전 뜨거웠던 의권쟁취 투쟁의 열기와 함성을 되살리자"는 내용을 담은 대회원 서신문을 발송했다.

경 회장은 "개원가는 의약분업 이래 계속 내리막 길을 걷고 있다"며 "의약분업은 의사들로부터 의약품 조제권만 빼앗아간 게 아니라 의료행위 하나하나를 통제하고 감시하는 국가통제제제를 더욱 강화하고, 재정절감을 이유로 의료서비스 총량을 억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의료가 처한 오늘의 어려운 상황은 정의롭지 못한 의료제도가 근본 원인"이라고 밝힌 경 회장은 "강제 의약분업과 그로 인한 폐해를 고칠 생각은 하지 않은 채 이중삼중의 국가통제로 의사들의 목을 죄어 재정문제를 해결하려는 정부에도 원인이 있다"고 성토했다.

경 회장은 "의약분업은 한 마디로 돈 먹는 하마이자 국민의 불편을 강요하면서도 건강보험 재정만 갉아먹는 것임은 의료계와 학계는 물론 정부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런데도 보건복지부는 애써 불편한 진실을 외면하고, 국민의 편의와 주머니 사정을 생각하기 보다는 약사들의 집단이익을 옹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2일 열리는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 대해 경 회장은 "이번 대회는 단순히 지난해를 잇는 행사가 아니라 복지부로 하여금 합리적이고, 의료계가 수용할 수 있는 1차 의료 살리기 방안을 도출해 내도록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며 "의료계 옥죄기 기도와 한국의료의 척박한 풍토를 개선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경 회장은 "지난 11일 시도의사회장 회의에서 투쟁의지를 확인하고, 시도의사회는 물론 대한개원의협의회·전공의협의회·공보의협의회 등 의료계의 각 직역을 총망라해 투쟁에 나선다는 방침을 세웠다"면서 "남은 건 회원 여러분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 뿐"이라고 회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1년 전 제1차 한국의료살리기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서 요구한 사항의 정부 이행에 대한 평가와 함께 조속한 실천을 촉구하고, 국민의 선택권 보장을 분명하게 요구하겠다"고 밝힌 경 회장은 "이번 대회는 시작에 불과다. 복지부가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투쟁의 고삐를 더욱 조일 것"이라며 "주치의제·총액계약제·성분명 처방 등은 꿈도 꾸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 회장은 "이번 대표자대회를 통해 의약분업제도에 대한 전면적인 손질을 국민과 함께 요구하겠다"면서 "언제나 국민과 함께, 국민의 편에 서야만 국민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의료전문가단체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한국의료를 살리는 길"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