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고난 유방암 위험, 미리 알 수 없을까?
타고난 유방암 위험, 미리 알 수 없을까?
  • 조명덕 기자 mdcho@doctorsnews.co.kr
  • 승인 2011.06.01 17:2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영ㆍ한원식 서울의대 교수팀, 7000여명 분석...유방암 관련 5개 유전자 확인

FGFR2ㆍMAP3K1ㆍTOX3ㆍSLC4A7ㆍ6q25.1 등 5개 유전자의 단일염기다형성(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 SNP)이 한국 여성의 발병 위험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의 유전체를 구성하는 DNA 염기서열은 99.9% 동일하다. 0.1%인 300만개의 염기가 사람마다 다른데 이것이 눈과 피부색ㆍ인종ㆍ질병의 감수성 등의 차이를 만든다. 단일염기다형성은 사람에 따라서 특정 부위의 DNA 염기서열이 다른 것을 말한다. 질병이 있는 환자와 정상인을 비교해 특정 SNP가 나타나는 빈도가 유의하게 다를 때, 그 SNP를 질병관련 SNP로 규정한다.

이들 유전자 SNP는 서양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유방암 발병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아시아인에서는 중국인에 이어 두 번째 결과이다.

노동영ㆍ한원식 서울의대 교수팀(서울대병원 외과)은 2002~2009년 서울대병원에서 유방암으로 확진된 3321명의 환자와 3500명의 건강한 여성을 대상으로 혈액에서 채취한 유전자형을 비교 분석한 결과 정상군에 비해 환자군에서 5개 SNP가 더 많이 발견됐다.

유방암 발병 위험이 가장 높은 여성은 5개 SNP 를 모두 갖고 있었으며, 일반 여성에 비해 2.3배 정도 유방암 발병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SNP는 부모에서 자식에게 유전되는 것이며, 일반인에서도 20~70% 정도의 빈도로 매우 흔하게 관찰된다.

한원식 교수는 “특정 질환 발병과 SNP 변이와의 연관성은 인종ㆍ민족 별로 차이가 날 수 있으므로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가 필요했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앞으로 한국 여성에서 타고난 유전적인 유방암 발병 위험을 예측하고 차별적인 검진이나 예방 대책을 세우는데 근거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논문은 <Cancer Epidemiology, Biomarkers & Prevention> 올해 3월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