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시경수술과 불임을 전문으로 하는 일산 그레이스 여성병원이 '스마트병원'을 표방하며, 증축에 들어갔다.

그레이스병원은 지난 4월29일 지역주민을 초청, 증축기공식을 가졌다.

증축 규모는 지하 3층 지상 9층 연건평 3000평. 현재 사용중인 본관과 합하면 약 5000평의 대규모의 여성전문병원으로 발돋음 하게된다.

신축건물에 들어서는 시설은 현재 본관에서 부족한 공간을 보완해 환자 중심으로 전환하게 된다. 특히 산모가 진통에서 부터 분만, 그리고 회복까지 가족과 함께 한 공간에서 모두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LDR room을 현재 보다 두 배 늘려, 분만실환경을 최대한 친환경적이면서 편안함을 추구하도록 했으며, 아울러 응급상황에 신속한 처치를 할 수 있도록 설계하였다.

또한 CT와 MRI 등 첨단 장비를 갖춘 대형 검진 센터가 들어서게 되어 질 높은 여성 검진을 시행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저출산 시대에 출산 장려를 위한 정책에 일조 하고자 산후 회복을 최대한 편안하고 친환경적인 환경에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고급 산후 조리원 시설이 3개 층에 들어서고, 소아 청소년과 진료실도 한 개층에 들어서게 된다.

그레이스병원 황경진 원장은 "이번 증측 공사를 통해 소중한 여성 건강을 위해 봉사하는 마음으로 최대한 친환경적 환경과 최고급 의료 시설로 최근 세계적인 흐름을 주도하고 있는스마트 병원 설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 원장은 또 "지역 사회발전에 참여, 봉사하고 여성 건강 수호을 위해 고객 지향적 공간을 극대화해 명실상부 고양시 최고의 여성 병원으로 거듭 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