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협 시범사업 추진
병협 시범사업 추진
  • 송성철 기자 songster@kma.org
  • 승인 2000.03.14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의권쟁취투쟁위원회가 3월 30일부터 4월 1일까지 3일간 전국적인 휴진을 결의한데 이어 대한병원협회도 같은 기간동안 의약분업 시범사업을 실시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져 완전 의약분업 관철을 위한 연대 투쟁의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병협은 10일 12시 임시 회장단 회의를 열고 의쟁투가 정한 휴진기간동안 병원계는 의약분업 시범사업을 추진한다는데 잠정 합의하고, 구체적인 일정은 23일 오후 4시에 열리는 전국 병원장 회의에서 확정하기로 했다.

전국 병원장회의에서는 의협과 전면적인 동조 휴업 투쟁을 펼칠 것인가와 의쟁투 휴진기간 중에 전국 병원급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원외처방전을 발행하는 시범사업을 벌일 것인가를 놓고 최종 결정을 내릴 전망이다.

병협은 23일 회의에서 시범사업으로 방향이 모아질 경우 대 국민 및 약사에 대해 협조를 구하는 홍보 활동을 통해 시범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을 세워 놓고 있다.

병협은 객관성과 공정성 확보를 위해 시민, 소비자단체, 언론 등이 주관하고 의, 병협은 후원만 하는 형태의 시범사업을 추진해 왔으나 현재까지 별다른 진척이 없어 자체 시범사업이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준비가 안된 상태에서 시범사업이 시행되면 국민 혼란이 가중되고 약계 반발에 따라 의약분업의 기본 틀이 깨질 우려가 있다며 반대 입장과 함께 강력한 제재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을 밝힌바 있어 시범사업 강행시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박윤형 병협 사무총장은 "제도시행을 불과 3개월여 밖에 안 남겨 놓은 시점에 이르도록 의약분업을 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사실에 국민 누구도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시범사업도 없이 7월 1일 전면 시행될 경우 발생되는 막대한 혼란과 부작용은 전적으로 정부당국과 시민, 소비자단체가 져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