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약제 고시, 아마릴·글루코바이 '악재'
당뇨병 약제 고시, 아마릴·글루코바이 '악재'
  • 김은아 기자 eak@doctorsnews.co.kr
  • 승인 2011.04.0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트포르민만 1차치료제 인정…3제요법 약가 제한도

최근 복지부가 당뇨병 1차치료제를 크게 제한하는 보험급여 고시(안)을 입법예고하면서 당뇨병 치료제 시장이 대혼돈에 빠졌다.

몇몇 회사들은 '재앙'이라는 표현까지 서슴치 않고 있는 가운데 '설마…'하는 반응도 곳곳에서 포착됐다.

이번 고시가 그대로 시행될 경우 가장 큰 피해가 예상되는 품목은 '아마릴(글리메피리드·한독약품)', '디아미크롱(글리클라지드·세르비에)' 등 설폰요소제 계열이다. 복지부가 당뇨병치료제에 대한 '일반원칙'을 신설하는 과정에서 '메트포르민'만을 1차치료제로 인정했기 때문. 설폰요소제를 단독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메트포르민 투여 금기에 해당하거나 심각한 부작용이 있는 경우에 한해 반드시 소견서를 첨부해야 한다. 이대로라면 설폰요소제의 처방이 제한될 수밖에 없다.

1차치료제로 제한되는 약물은 비단 설폰요소제뿐이 아니다. 비교적 경증 당뇨병 환자를 타깃으로 한 '파스틱(나테글라이드·일동제약)', '글루코바이(아카보즈·바이엘)' , '베이슨(보글리보스·CJ)' 등도 충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제품을 주력 품목으로 내세운 제약사들은 당황한 분위기가 역력하다. 한독약품은 아직 고시가 확정된 단계가 아니어서 조심스러워하면서도 "치료 가이드라인에 있어서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최근에 등장한 치료제들은 설폰요소제 등 다른 계열에 비하면 비교적 상황이 나은 편이다. 우선 3제요법이 급여권으로 진입하게 되면서 처방 기회가 확대됐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티아졸리딘디온 계열의 '액토스(피오글리타존·릴리)'와 DPP-4억제제 계열의 '자누비아(시타글립틴·MSD)', '가브스(빌다글립틴·노바티스)' 등은 기존 2제요법에서는 동시 처방이 어려웠지만, 3제요법이 가능해지면서 각각 차별화된 약물 기전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단, 메트포르민+설폰요소제가 포함되지 않는 3제요법은 저렴한 약 1종 본인부담). 이들 약물은 기존 급여 기준에서도 2차약물로 분류돼 있었기 때문에 크게 손해볼 것 없는 상황.

초기 인슐린 환자를 타깃으로 하는 '바이에타(엑세나타이드·릴리)' 역시 그동안은 메트포르민·설폰요소제와 병용하는 3제요법에서 고가 약물을 환자가 부담하도록 했다면, 이번 고시안에서는 저가 약물을 환자가 부담토록 해 처방에 대한 부담이 다소 완화될 전망이다.

홀로 1차치료제로 남은 메트포르민은 손익계산이 분주하다. 당화혈색소(HbA1c) 기준 6.5% 이상이면 메트포르민을 투여할 수 있어 새로운 시장이 창출될 가능성이 열렸지만, 서방형제제의 약가 상한선(500mg 94원)이 현재 널리 쓰이고 있는 약제의 가격(다이아벡스500mg 148원)에 비해 턱없이 낮아 부정적인 영향도 예상된다.

한편 당뇨병 전문가들은 복지부의 이번 고시안이 개별 환자의 상태와 각각 약제의 특징, 의료진의 처방권을 무시하는 규정이라고 비판했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해 공개한 당뇨병 약제처방 현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설폰요소제는 전체 단독요법의 74.7%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다.

모 대학교수는 "가이드라인은 어디까지나 가이드라인일뿐, 가이드라인에서 벗어난 처방을 완전히 금지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환자의 생활패턴이나 직업, 식습관에 따라 다양한 처방 패턴이 있을 수 있는데, 그때마다 의사 소견서를 첨부하라고 한다면 환자 진료는 왜곡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