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협, 등급제 포함요구에 복지부는...
간호조무사협, 등급제 포함요구에 복지부는...
  • 최승원 기자 choisw@doctorsnews.co.kr
  • 승인 2011.03.23 08:5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간호조무사협회 정기대의원 총회 19일 개최

대한간호조무사협회가 19일 정기 대의원총회를 개최해 병원 간호조무사 정원규정 신설과 간호등급제 산정에 간호조무사를 포함시킬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간호조무사'를 '간호실무사'로 변경하는 명칭변경안과 간호조무사 정치세력화를 위한 조직개편안 등 16개 안건도 논의했다.

임정희 대한간호조무사협회장은 "간호조무사를 양산하고도 정원규정을 만들지 않거나 간호등급제 산정에 간호조무사를 포함시키지도 않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며 정부가 추진 중인 간호등급제 개편안에 간호조무사 산정 규정을 넣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박인석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장은 간호등급제 개선 요구에 대해 "간호조무사 정원규정 신설과 간호등급제 간호조무사 산정·간호등급제 폐지 안이 거론됐지만 새로운 제도를 만드는 것보다 현 제도를 보완하는 방안으로 상반기 중에 개선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간호인력난과 관련한 간호조무사협회의 입장도 나왔다. 임정희 회장은 "간호인력난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은 간호조무사를 인정하는 것이며 정부와 정치권·보건의료 유관단체들이 간호조무사협회의 이같은 주장에 공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래희망연대 정하균 의원과 이수구 대한치과의사협회장·김윤수 대한병원협회 부회장·최종현 대한의사협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