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희 삼성융합의과학원 설립추진단장
정명희 삼성융합의과학원 설립추진단장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0.10.06 14:5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술 식민지 벗어나야 선진국"
다학제 융합연구 "의학이 주도해야 발전"

▲ 정명희 상성융합의과학원 설립추진단장
"평생을 의학자로 살면서 언제까지 선진국이 개발해 놓은 의료기술과 장비에 매달려야 하는가 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한국이 진정한 의료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의료기술 식민지에서 벗어나 세계적인 보건의료기술과 장비를 개발하고, 우수한 전문인력을 양성해야 합니다."

현직 서울의대 교수로 삼성융합의과학원 설립추진단장을 맡아 조직설계를 주도하고 있는 정명희 단장은 "21세기는 보건의료과학과 보건의료기술이 산업을 주도하는 시대"라며 "다행히 한국은 분자생물학·세포생물학·유전학 등 BT와 접목할 수 있는 IT 분야가 비약적으로 발전해 보건의료과학과 기술 분야를 미래 성장산업으로 이끌어낼 수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의학·자연과학·약학·공학 등 다학제 융합연구와 교육이 이뤄지지 않은 것이 사실입니다. 학문간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지 않았고, 무엇보다 의학이 중심이 돼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습니다."

정 단장은 "지금까지 국가에서 지원하는 생명과학 연구비가 의학계열이 아닌 다른 곳으로 몰리는 경향이 있었다"면서 "인간을 대상으로 하는 의학이 중심에 서지 않고는 보건의료과학과 기술 발전에 한계가 있고, 많은 시행착오를 겪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의학을 중심으로 자연과학·공학 등 다학제 학문과 산업을 융합해야 의료산업 R&D를 이끌 수 있다"고 밝힌 정 단장은 "삼성융합의과학원과 융합의학과는 성균관의대와 삼성의료원을 비롯한 의학을 중심으로 자연과학·공학·약학 등이 힘을 합하고, 산업화를 앞당길 수 있는 기업체가 손발을 맞춘 가장 이상적인 구조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련의 과정과 대학원 학위과정을 병행하는 의대 교육과정과는 달리 다른 일반대학원처럼 전일제를 채택한 데 대해 정 단장은 "연구에만 전념함으로써 우수한 연구능력을 갖춘 전문인력을 배출하기 위한 포석"이라며 "의학계열 출신의 지원자는 자연계와 이공계 학문을 필수적으로 이수토록하고, 의학 이외의 다른 분야 지원자는 의학분야를 이수토록해 다학제 간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우수한 자질을 갖추고 있는 의학도들이 오로지 임상의사에만 매달릴 것이 아니라 한국의 미래산업을 이끌어갈 연구분야에 진출한다면 얼마든지 자신의 미래를 보장받을 수 있고, 한국의 미래산업을 이끌어 간다는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삼성융합의학원과 융합의과학과가 미래 한국 의료산업을 이끌어갈 연구·기술을 개발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산실이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힌 정 단장은 "융합의과학의 중심에 설 의대생들의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명희 단장은 1971년 서울의대를 졸업한 후 미국 뉴욕주립대 대학원에서 생화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의대 부학장·BK21 인간생명과학연구단장·서울대 부총장·서울대 황우석 사이언스 논문조사위원장·서울대 대학원 의과학과 학과장·한국원자력의학원 방사선의학연구소장 등을 역임했다. 학계에서는 대한약리학회·대한노화학회·한국독성학회·한국프리라디칼학회·아세아 프리라디칼학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과학실천연합회 감사·한국창의재단 주최 노벨에세이대회 심사위원장·강북삼성병원 이사회 이사 등을 맡고 있다. 약리학 분야의 탁월한 연구업적을 인정받아 2000년 대한의학회와 베링거인겔하임이 제정한 제10회 분쉬의학상을, 2007년 한국가톨릭이 주최한 제1회 생명의 신비상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artinjoo 2010-10-15 19:17:36
3년만 기회를 주시면 HIV/AIDS 환자 100 명을 치료하여 그 DATA로 KOREA is awarded The Nobel Prize in Physiology or Medicine 되리라고 확신합니다.

martin joo 2010-10-15 19:04:53
노벨의학상을 탈수있는 아이디어와 치료의술을 가지고 있읍니다.Api-mug Natural Treatment 하나로 100가지 이상의 질병을 고칠수있읍니다.급성병과 수술이 필요한 병을 제외하고는 거의다 cover할수있읍니다.이 치료법이 세상에 알려지면 전세계 의료비의 30%는 절감할수 있읍니다.

martin joo 2010-10-15 18:52:35
삼성융합의과학원에 동참하여, 연구원으로 일하고져 하오니 길을 가르쳐 주시기 바랍니다.소생의 home page는 apimug.com 입니다. proposal과 치료사례를 보내고져 하오니 주소를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