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사바도 투약못받는 '더러운 세상'
넥사바도 투약못받는 '더러운 세상'
  • 최승원 기자 choisw@doctorsnews.co.kr
  • 승인 2010.07.02 09:1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장암에 걸린 K씨가 바이엘에서 나온 항암치료제 '넥사바'를 투약받고 한달에 내는 돈은 대략 15만원이다. 넥사바 가격은 한달에 300만원. 올해 1월부터 암환자에 대한 본인부담금이 10%에서 5%로 줄어들며 부담금도 절반으로 줄어들었다.

한달 15만원은 작은 돈은 아니지만 간암에 걸린 L씨가 보기에 신장암에 걸린 K씨는 운이 좋은(?) 케이스다.

간암에 걸린 L씨는 똑같은 '넥사바'를 투약받고 한달에 K씨보다 20배나 많은 300만원을 내야하기 때문이다.

왜 이런 일이 생기는 걸까?

신장암 치료를 위한 넥사바 투약은 건강보험에서 급여하지만 비슷한 효과가 입증됐음에도 간암은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급여를 위해 제약사와 정부가 논의 중이라고 하지만 벌써 1년이 넘도록 결론을 못내고 있다. '암에 걸려도 넥사바도 투약 못받는 더러운 세상'이란 말이 나올만 하다.

비슷한 질환에 비슷한 치료효과를 볼 수 있는 치료법이 있다면 접근도 역시 같아야 한다는 건강보험 운영의 원칙이 깨진 사례다.

A병원의 P의사는 간암검진을 받기 위해 온 환자들에게 왠만하면 PET스캔을 권고한다. 사실 몇몇 환자들의 경우는 고가의 PET스캔보다 초음파검사면 충분하지만 건보 재정에 부담을 훨씬 크게 주는 PET스캔을 그냥한다.

검사료가 160만원인 PET스캔을 할 경우 환자가 내는 본인부담금은 5%인 8만원 정도. 초음파 검사는 16만원이다. PET스캔은 건강보험에서 95%를 부담하지만 초음파는 전액 환자가 부담하기 때문에 환자 입장에서는 오히려 초음파검사비가 더 비싼 것이다.

고가의 검사를 받고도 부담하는 검사료가 더 적은데 누가 초음파검사를 권유하겠는가?

재정에 부담을 주는 고가의 검사보다 적용가능한 저가의 검사가 있을 경우는 저가의 검사를 독려하도록 하는 것이 건강보험 운영의 원칙이 돼야 할 것이다.

건강보험료를 올려 재정 규모를 크게 하는 것이 근본적인 문제해결 방안이겠지만 아직도 합리적이고 효율적으로 재정을 운영하려는 노력에 따라 숨통이 트일 여지는 있어 보인다.

그런데 PET스캔을 초음파검사로 대체해 생기는 절감액을 넥사바 급여를 위한 재정으로 돌리면 어떨까? 그냥 한번 생각해 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im 2010-07-19 16:08:52
건강보험의 보정성과 보험재정 효율적 운영의 큰 틀은 공감합니다만 해결책중 하나로 제시한 것은 다른생각을 갖고있읍니다.간암진단목적의 PET검사는 보험급여가 않되므로, 간암진단후 추적관리를 말씀하신듯 합니다. 간암 추적관리에서 초음파 , dynamic CT 와PET검사는 서로 대체할수있는 대체검사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PET검사는 주로 간이외의 부위에 전이 여부를 판단하기위한 검사라
생각되고, 간초음파와 간 CT는 간내부의 상태를 보기위한 검사라 생각되기 때문입니다.

neuro 2010-07-03 09:15:24
그래도 기자분이신데 내용을 잘 알고 글을 쓰셔야 할것 같네요. 밑에 분 말씀처럼 의사들이야 어떤 내용인지는 알지만 일반인이 봤을 경우는 오해의 소지가 클 수 있습니다. 예전에 MRI 보험 된다고 모든 검사에 보험이 되는 줄 알고 찾아온 환자들이 생각 보다는 많더군요...

atrayou 2010-07-03 01:55:43
기사 내용에 의문이 있습니다. 간암검진을 위해서 환자가 왔다고 하는데 검진 목적이면 PET 검사는 보험 적용이 되지 않으므로 전액 본인 부담하여야 합니다. 따라서 위의 비유는 적절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의미하시는 내용은 알겠지만 정확한 예를 들어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