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병원, 4차원 CT모의치료기 도입
인하대병원, 4차원 CT모의치료기 도입
  • 김은아 기자 eak@kma.org
  • 승인 2009.12.21 14:4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하대병원이 4차원 CT모의치료기를 시연한 모습.
인하대병원(병원장 박승림)은 최근 4차원 CT모의치료기(CT simulator)를 도입함으로써 보다 더 초정밀 방사선치료가 가능해 졌다고 밝혔다.

CT모의치료기는 방사선 치료를 시행하기 전에 치료 시와 동일한 자세로 CT촬영을 한 뒤 이 영상을 기반으로 병소와 장기의 위치를 확인함으로써 치료계획을 세우는 데 도움이 되는 장비.

특히 이번에 인하대병원이 도입한 CT모의치료기는 최소 간격으로 환자의 영장을 얻을 수 있으며, 고속 전신 촬영을 통해 폐·간 등 움직이는 종양의 변화를 포함한 고해상도 단면영상을 얻을 수 있다. 기존 진단용 CT갠트리 보다 원형의 지름이 길어 다양한 자세로도 촬영이 가능하다.

병원은 "이번 CT모의치료기와 컴퓨터 영상 분석시스템 도입으로 치료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이외에도 2008년 사이버나이프를 도입해 구동 중에 있으며, 래피드아크까지 갖춰 명실공히 암 치료의 메카로 거듭났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