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창교수 기내 응급진료 화제
이규창교수 기내 응급진료 화제
  • 김영숙 기자 kimys@kma.org
  • 승인 2000.03.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 서울-로스앤젤레스 간 대한항공 KE017편에 탑승했던 미국인 여자승객 라이트(31)씨가 기내에서 호흡곤란을 호소하면서 실신하는 응급상황이 발생, 사무장이 의사의 도움을 찾는 긴급 방송을 한 가운데 마침 기내에 탑승하고 있던 연세의대 이규창(신경외과)교수가 산소공급 등 응급진료에 나서 한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승객은 사전에 아무 통고없이 공항에 나와 수속을 마쳤으며, 항공기가 서울 김포공항을 이륙한 후 4시15분이 경과할 무렵 어지럽고 답답한 증상을 객실승무원에게 호소함으로써 의사의 도움을 요청하게 됐다.

이규창교수의 신속한 대응으로 기내 탑재된 응급의료세트에서 청진기와 혈압기로 환자의 활력증상을 측정하는등 1시간여 동안 환자의 상태를 주시하며 환자를 극진하게 돌봐 어느 정도 상태의 호전을 가져왔으며, 미국에 도착할 때 까지 라이트씨를 돌봐 주위 사람들의 찬사를 받았다.

대한항공(사장 심이택)은 이규창교수의 헌신적인 노고에 감사의 뜻을 담아 21일 대한항공 항공보건의료원장 이용호상무를 통해 감사패와 기념품을 증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