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국회의장, "서울대병원장 잘못이..."
김형오 국회의장, "서울대병원장 잘못이..."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09.11.04 11:2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가체계 비합리성 잘인식하고 있다"...4일 '청메포럼' 초청 강연

▲ 의약인들의 모임인 '청메포럼' 주최로 4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초청강연회에서 김형오 국회 의장이 보건의료인들에게 강연하고 있다.ⓒ의협신문 김선경
의약인들의 모임인 '청메포럼'이 4일 김형오 국회 의장을 초청해 특강 자리를 마련했다. 김형오 의장은 흉부외과 전공의 지원자 부족현상과 특정과 쏠림현상 등을 거론하며 "한국의료에 위기가 오는 것 같다"고 말하고 "의료계의 잘못된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특강에서 김형오 의장은 "의료계의 힘든 현실을 인식하고 있다"고 운을 뗀 뒤, 최근 장염으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해서 느낀 소회를 털어놨다.

입원실에서 진료를 하기 위해 온 의사와 간호사들을 보니 너무 바빠 안타까웠다"며 "아직도 열심히 진료하느라 땀이 송글송글 맺혀있던 간호사의 이마가 인상깊게 남아있다"고 회고했다.

김 의장은 "한국 최고 의료기관 가운데 하나인 서울대병원 의료진이 이렇게 충분한 지원없이 일에 쫓기는 것을 보며 다른 곳은 오죽하겠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건 성상철 서울대병원장의 잘못이 아니라 구조적인 문제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시간이 많이 걸리더라도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인정받을 수 있도록 진정한 개혁이 있어야 한다"며 "힘든 상황에서도 열심히 맡은 임무와 역할을 다하는 사람들 때문에 한국(의료시스템)이 굴러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 의료시스템의 개선점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김형오 의장은 "수가 때문에 의료진들이 일이 손에 잡히지 않고 자괴감에 빠져있다고 생각한다"며 "몇년 전부터 이미 수가체계의 비합리적인 점을 잘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가체계가 비합적으로 흘러가는 것에 대해서도 "사회가 평등주의에 빠져 열심히 일한 사람이 보람과 성취를 얻는 분위기가 마련돼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김형오 의장은 "정권교체에 힘을 보탰을 의료계로서는 '왜 바뀌는 것이 없나'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정권이 교체됐다고 단번에 모든 것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라며 "당장 성과를 못내더라도 후손을 위해 다함께 열정적으로 헌신하자"고 말했다.

"거꾸로 생각하면 정권교체가 안됐으면 여러분이 바라는 것이 더 멀어지지 않았겠느냐"며 "진정한 개혁을 위해 의사와 같은 엘리트들이 전문분야에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근 벌어지고 있는 미디어법과 관련한 정치발전의 당위성에도 많은 시간을 할애해 강조했다. 한국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국회가 전쟁터가 돼서는 안된다"며 국회법 개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개헌을 통해 미국식 대통령제나 유럽식 의원내각제를 도입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청메포럼은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특별시장 재임 때 서울시 보건의료단체장들이 주축이 돼 만든 단체다. 한광수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총재와 경만호 의협 회장·이수구 대한치과의사협회장·나 현 서울시의사회장·김정렬 전 서울시한의사회 회장·권태정 전 서울시약사회장 등이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