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들의 날, 러브 '발렌타인데이'
연인들의 날, 러브 '발렌타인데이'
  • 윤세호 기자 seho3@kma.org
  • 승인 2009.02.0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저녁, 준비되셨나요?

여성이 초컬릿과 함께 사랑을 고백하는, 가슴 설레이게 하는 날 '발렌타인데이'가 11일 앞으로 다가왔다. 사춘기 소년처럼 마음이 두근두근 설레이는 날이다. 그런데 남성들이여 생각을 바꿔보면 어떨까? 불과 10여일 전 대 명절 설, 아직도 몸과 마음이 지쳐있는 아내에게 근사한 이벤트를 거꾸로 선사하는 것은… 이 참에 점수도 두둑히 따보자. 자 카운트 다운 시작!

레스토랑 더파크뷰 라이브 키친

서울신라호텔, '발렌타인데이 스페셜 갈라 뷔페'

신라호텔 내 레스토랑 '더 파크뷰'는 인도·이태리·중국·홍콩·말레이시아 등 9명의 현지 조리장들이 즉석 요리를 벌이는 '발렌타인데이 스페셜 갈라 뷔페' 행사를 선보인다.

참나무 화덕에서 즉석으로 구운 육류와 해산물 등 세계 각국의 요리와 딤섬 코너 및 수제 디저트를 맛볼 수 있으며 메뉴는 제노바 스타일 조개 요리, 북경오리, 홍콩식 삼겹살 바비큐, 샥스핀 딤섬, 인도식 야채 커리, 나폴리 스타일 피자 등 60여 종의 음식과 디저트가 준비된다.

또한, 쉐프 및 직원이 에피타이저와 메인 요리들을 트레이에 올려 테이블에 직접 서비스를 선사할 예정이며 초콜릿과 기념 카드가 선물로 제공된다(가격:8만원. 세금 및 봉사료 별도. 1/2부제 운영(1부:17:30~19:30/2부:20:00~22:00), 문의:02-2230-3374).

롯데호텔서울, 특별한 발렌타인 '디너'

롯데호텔서울의 '피에르 가니에르 서울', '페닌슐라', 그리고 '바인'에서는 발렌타인 데이를 맞이해 달콤한 사랑 고백을 더욱 로맨틱하게 해 줄 수 있는 특별한 디너를 선보인다.

세계적 명성의 프렌치 레스토랑 '피에르 가니에르 서울'은 30만원(1인 기준, 세금 및 봉사료 별도), 나무 조명장식이 일품인 이탈리안 레스토랑 '페닌슐라'는 18만원(커플 디너 및 스파클링 와인 2잔 포함, 세금 및 봉사료 별도), 모던한 분위기의 와인 레스토랑 '바인'에서는 30만원(커플 디너 및 샴페인 2잔 포함, 세금 및 봉사료 포함)에 발렌타인 데이 특별 디너 메뉴를 선보인다.

식사는 각 레스토랑의 특성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코스요리로 구성된다(페닌슐라와 바인의 발렌타인 데이 디너 사전 예약고객에 한해 홈 필링 세트 증정, 문의:02-771-1000).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 '모에샹동'과 함께하는 정찬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은 연인들의 날 발렌타인데이를 맞이하여 최고급 샴페인 '모에샹동'과 함께하는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먼저 객실 내에서 샴페인 잔을 기울이며 둘만의 사랑을 속삭이는 연인들의 로맨틱 '러브스캔들 패키지'. 16만 5000원(세금 및 봉사료 별도)에 스탠다드 룸에서 1박이 가능하다. '모에샹동'과 함께 생딸기 및 초컬릿이 제공되며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또한 호텔 수영장 및 휘트니스 클럽을 무료로 즐길 수 있으며 레스토랑 및 바 이용 시 10% 할인 해 준다(기간:2월 13일~2월 15일, 문의:02-567-1101).

노보텔 앰베서더 강남 레스토랑 '더 비스트로'와 일식당 ' 슌미'에서 즐기는 '로맨틱 발렌타인데이 정찬'

'더 비스트로'는 '모에샹동' 샴페인과 함께하는 메뉴를 선사한다. 작은 전채 세가지 굴 요리와 샴페인 소스의 에피타이저 및 바닷 가재 요리, 게살 케이크 튀김을 곁들인 알라스카 산 게살 크림 스프를 맛볼 수 있다. 메인 요리는 팀블 야채, 그라틴 감자, 리소토를 곁들인 양 갈비살과 쇠고기 콤비네이션 또는 백 포도주 레몬 소스와 새우 무스를 곁들인 농어 살 롤 둘 중 하나를 선택 할 수 있다.

디저트는 이태리 치즈 케이크와 차가 제공되며 라벤더 향 캔들을 증정한다(가격:10만원, 문의:더 비스트로 02-531-6604). 한편, '슌미'에서는 발렌타인 데이 세트 메뉴로 다양한 일식 퓨전 요리를 맛볼 수 있다(가격:10만원, 문의:'슌미' 02-531-64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