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원짜리 동전이 이웃사랑으로
10원짜리 동전이 이웃사랑으로
  • 이정환 기자 leejh91@kma.org
  • 승인 2008.12.2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병원 외래팀, 주화모금…불우이웃돕기 성금

영남대학교병원은 23일 오후 3시 인근 대명5동 동사무소를 방문해 불우이웃을 위해 써달라고 성금 80만원을 전달했다.

지난 한 해 동안 영남대병원은 원무수납 데스크를 비롯, 각 진료과 외래 및 병동 스테이션에 돼지저금통을 비치해두고, '10원짜리 동전 모으기 캠페인'을 펼친 결과 교직원은 물론 일반인들까지도 자발적으로 동참해 성금을 모았다.

비록 80만 원이 큰 금액이 아닐 수도 있지만, 10원짜리 동전 8만개가 모인것이어서 훈훈한 정을 느끼게 했다.

이복우 외래팀장은 "화폐가치가 갈수록 떨어져 지금은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 10원짜리 주화지만, 이렇게 모이면 사랑을 나누는 일에 사용할 수 있어 더욱 값지다"며 "앞으로도 자발적인 동전 모금운동을 지속해서 전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