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조 교수 신경정신의학회 '최신해 학술상'
정영조 교수 신경정신의학회 '최신해 학술상'
  • 송성철 기자 songster@kma.org
  • 승인 2008.10.30 13:34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영조 인제의대 교수(일산백병원 신경정신과)
정영조 인제의대 교수(일산백병원 신경정신과)가 23∼24일 여의도 63빌딩에서 개최된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추계학술대회 및 제 51차 총회에서 신경정신의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최신해 학술상'을 받았다.

최신해 학술상은 청량리정신병원을 설립한 고 최신해 박사의 유자녀들이 고인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제정한 상으로 신경정신의학 분야에서 뛰어난 활동을 펼친 학회 회원을 선정, 매년 수여하고 있다.

정 교수는 지난 9월 체코 프라하에서 열린 제 14차 세계정신의학회 개회식에서 아시아최초로 '세계정신의학회 명예회원'으로 추대된데 이어 지난 10일 열린 세계정신건강의 날 기념, 제 5회 한국정신건강축제 및 제 1회 전국정신장애인 체육대회에서 명예대회장을 맡는 등 신경정신의학회의 위상을 한껏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문규 2010-04-03 09:39:30
돈밖에 모르는 저질의사 정신질환자 인권유린자--그놈의 부당한 진료비--10만원---똥이나 쳐먹어라 당신은 학술상 받을 자격이 없다--당신은 언젠가 법정에 선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