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창훈 의협 의무이사
[인터뷰]이창훈 의협 의무이사
  • 김영식 기자 kmatimes@kma.org
  • 승인 2000.02.24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23년간 시행해 온 의료보험제도 하에서 표출되었듯이 의사들이 오죽하면 거리로 나섰겠습니까? 이는 정부를 믿고 의사들이 국민건강을 지킬 수 없음은 물론 의료환경도 개선할 수 없기 때문에 최선의 방법을 택했다고 봅니다. 11·30 장충동 대회와 2·17 여의도 대회에서 여실히 나타나지 않았습니까?”

의약분업의 소용돌이가 의료계에 휘몰아 치고 있는 현실에서 의약분업 회무를 직접 일선에서 수행하는 대한의사협회 이창훈(李昌勳·이창훈내과의원장) 의무이사는 의약분업에 관한한 의료계가 요구하는 선결 조건들이 받아 들여지지 않으면 절대 수용할 수 없는 제도라고 강조한다.

“의약분업은 적어도 임의조제를 방지하기 위한 의약품 분류, 의료전달체계, 진찰료와 처방료, 약화사고, 보험재정 등에 대한 제도적인 장치와 뒷받침이 분명히 제시되어야 만이 올바른 의약분업으로 가는 길이라고 봅니다.”

金 이사는 의약분업과 관련, 그동안 혼신을 다해 일해 온 전임 김종근(金鍾根) 의무이사의 노고에 고맙다면서 갑자기 중책을 맡아 어깨가 무겁지만 전국 회원들의 요망에 부응하기 위해 주어진 소임인 만큼 매진할 것을 다짐한다.

2·17 대회 후 평가 및 문제점을 다시 도출시켜 정부에 건의하고 이후에도 의료계의 요구사항이 반영되지 않을 경우 오는 7월1일 의약분업 전에 국·공립병원을 시발로 일부 지역에서 의약분업 시범사업을 시도함으로써 문제점을 도출시키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하겠단다.

“의협은 보건의료계의 종주 단체입니다. 맏형 역할을 다하기 위해선 醫와 藥 등 유관단체와의 긴밀한 유대강화로 포용하는 역할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전국 6만5천여 회원들의 응집력을 집중시키기 위해 현재의 운영방식에서 탈피, 소위 상의하달이 아닌 하의상달 방식으로 의견과 여론을 수렴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바쁜 개원생활 속에서도 의약분업에 관한한 제반 문제점을 통달하고 의약품 실거래가 문제 및 선결과제 등을 제시했으며, 의보통합이 개원가에 미치는 영향, 한·미·일·대만의 의료보험 비교 등 의료보험과 의료제도 등에도 적지않은 관심과 실상을 파헤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