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발결의
삭발결의
  • 오윤수 기자 kmatimes@kma.org
  • 승인 2000.02.21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권쟁취투쟁위원회 김재정위원장을 비롯한 전국 시도의사회장은 `2·17 대회'에서 삭발을 감행, “이젠 더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는 전국 7만여 회원의 굳은 결의를 확인시켜 줬다.

특히 제주도의사회 윤민경회원은 여의사로서 삭발식에 자진 참여, 어깨선 까지 기른 긴 머리카락이 잘려질때 마다 대회에 참가한 4만여 회원과 의료가족은 함께 고통의 눈물을 흘렸다.

삭발식에는 모두 14명이 참여했으며, 잘려진 모발과 대 정부 요구사항은 정부에 대한 강경 투쟁의 뜻에서 차흥봉보건복지부장관에게 전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