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단체연대 의협 동아홀서 출범식
의사단체연대 의협 동아홀서 출범식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00.02.15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의사단체연대'가 될 것입니다."

13일 '의사단체연대'는 의협 동아홀에서 출범식을 갖고 9개 단체가 협력하는 '국민건강수호와 동네의원살리기 의사단체연대'의 탄생을 공식 선포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임동규 '의사단체연대' 좌장은 "잘못된 의료체계에 순응했던 과거를 반성하고 저수가정책과 약가할증 등의 편법으로 파행된 의료체계의 개혁을 위해 국민의 편에서 강력히 투쟁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의사단체연대'는 의협, 병협, 언론, 국민 등에게 보내는 성명서를 통해 병원 경영의 투명화, 국민의 알권리 보장, 수가 현실화, 의료재정 안정화를 위한 국고 지원 등을 주장하고 "약물의 오남용을 막을 수 있는 올바른 의약분업이 시행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강력한 국민적 저항에 부딪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의사단체연대'의 출범은 의사 사회의 여론을 선도하는 일반 평회원 주도의 단체라는 성격이 강해 향후 의사사회에 큰 변화를 가져 올 것으로 기대된다.

기독청년의료인회, 대한가정의학과개원의협의회, 대한공중의협의회, 대한전공의협의회, 동네의원살리기운동본부, 민주의사회, 밝은의료사회를위한누가들의모임,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청년의사 등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