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WHO 결핵퇴치위해 '고촌상'제정
종근당·WHO 결핵퇴치위해 '고촌상'제정
  • 신범수 기자 shinbs@kma.org
  • 승인 2006.11.02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촌상 수상자에게 수여된 메달

종근당이 설립한 장학재단 고촌재단과 WHO산하 결핵퇴치 국제협력사업단은 '고촌상'을 공동 제정하고 1회 수상자를 결정했다.

이 상은 1941년 종근당을 창업한 뒤 평생 결핵퇴치에 이바지했던 종근당 창업주 고촌(高村) 이종근 회장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만든 국제적 상이다.

결핵 퇴치에 공헌한 개인이나 기관, 단체를 대상으로 매년 1회 씩 총 10만달러를 지원한다.

1회 수상자는 인도 보건성 엘에스 차우한 결핵담당 부국장과 잠비아의 카라카브웨 프로그램 윈스톤 줄루 대표로 결정됐으며 11월 1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37차 국제 항결핵 및 폐질환 연맹 세계 총회에서 시상식이 개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