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혈 '제대로'관리 좀 하지
제대혈 '제대로'관리 좀 하지
  • 김은아 기자 eak@kma.org
  • 승인 2005.09.2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이 제대혈 업체 KT바이오시스의 부도로 1525명의 제대혈이 폐기처분될 위기에 몰렸다고 발표하면서 제대혈 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이번 사건은 그동안 제대혈 업체에 대한 관리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 그러나 사실 이같은 문제점은 수년 전부터 반복적으로 지적돼왔다.

몇 해 전부터 제대혈 보관 붐이 일면서 제대혈 업체가 급격히 늘어났지만, 업계의 관계자조차 "전체 제대혈 업체 중 약 30%는 제대로 된 보관 시설과 인력을 갖추지 못했다"고 털어놓을 정도로 제대혈 보관은 엉망이었다.

게다가 제대혈이 제대로 보관되고 있는지의 여부는 제대혈을 사용할 때나 되어야 알 수 있는데, 제대혈 이식 사례가 적다보니 제대혈 관리에 대한 허점이 크게 부각되지 않았던 것.

결국 이번 사건은 소중한 아이의 미래를 위해 값비싼 비용을 지불하고 제대혈을 맡긴 수많은 부모들에게 큰 배신감을 안겨줬다.

이번 사건의 책임은 일차적으로 제대혈을 상업적으로 이용하는 데만 급급한 업체에게 있지만, 지금까지 난립해 있는 제대혈 업체에 대한 실태조사 한번 명확히 한 적이 없는 복지부 역시 이번 사건에 대한 책임을 피해 갈 수 없다.

한가지 다행스러운 점은 복지부가 뒤늦게나마 지난달 제대혈 관리업무에 대한 제반사항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마련·발표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가이드라인은 어디까지나 협조사항일 뿐 강제사항이 아니라는 한계가 있다.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확정된 가이드라인이 복지부의 결제를 손꼽아 기다리다 3개월 이상 발표가 연기된 것을 보면, 제대혈 관련 법이 마련되려면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은 듯하다.

'제대혈'이 '제대로' 관리되는 날이 빨리 오기만을 바랄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