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제 임상진료지침 개정…새 권고안 나왔다
조영제 임상진료지침 개정…새 권고안 나왔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08.04 12:0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영상의학회·천식알레르기학회·대한신장학회 등 공동 개발
고위험군 확인 피부검사 등 국내 임상상황 맞는 권고안 마련

대한영상의학회가 <주사용 요오드화 조영제 및 MRI용 가돌리늄 조영제 유해 반응에 대한 한국 임상진료지침: 개정된 임상적 합의 및 권고안>(2022년 제3판)을 발표했다.

이 임상진료지침은 지난 2016년 펴낸 <주사용 요오드화 조영제 및 MRI용 가돌리늄 조영제 유해 반응에 대한 한국 임상진료지침>의 개정판이다. 

대한영상의학회 진료지침위원회는 "개정판은 2016년 2판 발간 때 참여한 대한영상의학회와 천식알레르기학회에 대한신장학회가 추가로 합류해 3개 학회 전문위원들이 합의해 권고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자동주입기와 연결선에 대한 감염관리 ▲고위험군 확인을 위한 피부 검사 ▲급성 유해 반응 예방을 위한 조영제의 교체 사용 ▲신장 유해반응의 정의, 발생기전, 진단, 위험인자, 검사 전 신 기능 측정 ▲신독성 예방을 위한 조영제 회피 및 선택과 수액 등의 기타 요법 사용 등이다.

이 밖에 임상적으로 근거가 불분명하거나 전문가들의 합의가 어려운 내용은 추후 보완키로 했다. 

최치훈 대한영상의학회 진료지침위원회 이사(충북의대 교수·충북대병원 영상의학과)는 "이번 권고안은 국내 임상상황에 맞는 조영제 사용 권고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특히 이번 권고안은 기존의 조영제 유해반응에 관한 임상진료지침(2016년 제2판)에 3개 학회 합의로 추가 개발된 내용을 통합해 발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료지침의 검색에는 국내외 문헌 검색 데이터베이스와 해외 진료지침 관련 사이트를 모두 활용했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개정된 진료지침은 <대한영상의학회지> 2022년도 3월호에 게재됐다.

조영제는 영상검사 때 조직의 대조도(contrast)를 높여 주변 조직으로부터 병변을 명확하게 구별해내고 진단하는데 도움을 준다. 정확한 영상진단 혹은 영상유도하 시술에 사용되며, 대표적으로 CT 촬영시 사용되는 요오드화(iodinated) 조영제와 자기공명영상에 사용되는 가돌리늄 조영제 등이 있다. 

조영제 사용 시 다양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도 있어, 환자 상황과 검사 목적에 따른 이득과 위험을 고려해 사용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