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성장엔진 가동…분기 최대 실적 달성
대웅제약 ‘나보타’ 성장엔진 가동…분기 최대 실적 달성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2.07.28 18:0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약 및 나보타 성장 발판, 2분기 매출 2938억원·영업익 336억원 달성
3분기 나보타 유럽 진출, 펙수클루 매출 가시화로 수익성 지속 상승 기대
대웅제약 전경
대웅제약 전경

대웅제약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대웅제약은 2022년 2분기 매출 등 분석 결과 별도기준 매출액 2938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7.6%, , 영업이익 336억원으로 25.8% 상승했다고 7월 28일 밝혔다. 연결기준 매출액은 3221억원, 영업이익은 300억원이다. 

대웅제약은 올해 1·2분기 연속으로 분기 사상 최고 영업이익을 경신했다. 매출액도 분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문의약품 부문의 지속적인 성장과 자사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수출 급증 및 우호적 환율 효과가 회사의 영업이익, 수익성 개선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ETC 부문은 전년 동기 1951억원 대비 5.5% 증가한 2058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고지혈증 치료제 '크레젯', 간 기능 개선제 '우루사', 당뇨 치료제 '다이아벡스', 항혈전제 '안플원' 등 수익성 높은 제품군들이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성장했으며, 유통을 담당하고 있는 당뇨 치료제 '포시가'의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늘어 성장세를 이끌었다. 

나보타의 수출 호조도 한 몫했다. 나보타 매출액은 전년 동기 232억원 대비 60% 증가한 371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는데, 특히 수출액이 142억원에서 2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 성장했다. 오는 3·4분기 유럽, 터키, 칠레 등 주요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진출도 예정된 상황이라, 해외 매출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대웅제약은 최근 출시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스클루'의 성장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 하반기 호실적 달성에 긍정적 요소로 작용할 것이란 예상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나보타의 미국 등 글로벌 주요 보툴리눔 톡신 시장 내 점유율 및 수출 확대가 사상 최고 분기 매출액 및 영업이익 달성을 이끌었다”며 “3분기에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정 매출이 가시화되고 나보타가 유럽 등지에 출시되면 회사의 성장성과 수익률이 동반 상승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