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과로로 쓰러진 송주한 교수 끝내 영면
2018년 과로로 쓰러진 송주한 교수 끝내 영면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2.07.28 12:1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브란스병원 중환자실 입원 치료 중 운명
고 송주한 연세의대 교수 ⓒ의협신문
고 송주한 연세의대 교수 ⓒ의협신문

2018년 6월 과로로 쓰러져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으로부터 어렵게 산재 인정을 받았던 송주한 연세의대 교수(세브란스병원 중환자 전담의)가 26일 저녁 운명했다. 

송 교수는 2004년 중앙의대를 졸업하고 세브란스병원에서 내과 전문의 과정을 밟아 2009년 전문의 자격 취득 후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중환자 전담의로 일했다. 그런 중  2018년 6월 학회 참석 중 뇌출혈로 쓰려져 현재까지 세브란스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받았으나 끝내 회복하지 못한 채 생을 마감했다. 

그는 호흡기 내과 폐이식 환자와 에크모를 전담하면서 중환자실과 응급실, 병동과 외래까지 모든 환자들을 진료했다. 주변 사람들은 그가 스텝임에도 응급실 인턴 콜까지 직접 받는 등 환자진료에 열정적이었다고 밝혀 당시 안타까움을 더 했다.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은 2019년 8월에 송 교수가 신청한 직무로 인한 재해승인신청건을 '직무상재해 인정범위(재해보상운영기준 제13조)' 중 뇌혈관질병 또는 심장질병 조항에 해당한다고 결정,  과로로 인해 뇌출혈을 유발한 것으로 인정했다. 

송 교수의 빈소는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 1호실에 마련됐으며 27일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발인은 29일 오전 11시에 엄수된다. 장지는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대성당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