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외진 숲에서
어느 외진 숲에서
  • 조광현 명예교수(인제대 명예교수·온천 사랑의요양병원장)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2.07.02 06: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외진 숲에서

휘몰아치는 바람 소리, 거친 숨소리
언제부터인가 양쪽 날개를 저는 새가
이곳 외진 숲으로 간신히 날아왔다


볕같이 빛나던 그의
멍든 부리에서 자꾸 단내가 난다
어쩌다 무색의 공간에 갇힌 몸
빛깔 고운 창공의 비행이 너무 그립다


불현듯 솟구치는 외로움을 어찌하리
살아간다는 것은
그토록 목멘 이별의 연습이었음을
마음 밭에 잔뜩 뿌린 눈물이었음을


세월이 가고 그리움도 가고
눈물도 마르고
미세먼지 지욱한 어느 날
아침 일찍 일어나 숨을 몰아쉰다


이제 숲을 떠날 채비를 하나보다
고독한 숲, 슬픔에 잠긴 숲
한 영혼이 떠난 숲
숲은 이미 선한 공기를 공급하지 않는다 

조광현
조광현

 

 

 

 

 

 

 

 

▶ 인제대 명예교수(흉부외과)/온천 사랑의요양병원장/<미네르바>(2006) 등단/시집 <때론 너무 낯설다> /수필 <에세이스트>/수필집 <제1수술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