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 어린이 환자, 집에서 전문 의료서비스 받는다
중증 어린이 환자, 집에서 전문 의료서비스 받는다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2.06.24 1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중증소아 재택의료팀 운영
보건복지부 시범사업 4월 선정...27일 첫 가정 방문 서비스
ⓒ의협신문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은 6월 23일 중증소아 재택의료팀 개소식을 갖고 6월 27일 첫 가정을 방문해 재택의료서비를 시작한다. 어린이병원은 지난 4월 정부의 중증소아 재택의료 시범사업에 선정됐다. ⓒ의협신문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이 중증소아와 청소년 환아를 위한 재택치료를 시작한다.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은 6월 23일 4층 돌모루회의실에서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 오정탁 어린이병원장, 김덕용 재활병원장과 재택의료팀이 참석한 가운데 중증소아 재택의료팀 발대식을 진행했다.

중증소아 재택 의료사업은 지속적인 의료적 돌봄이 필요한 중증소아‧청소년 환아를 대상으로 재택의료 서비스를 제공해 환아와 가족의 부담감을 해소하고 가정에서 연속성 높고 안전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에서 진행하고 있는 국가 시범사업이다.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은 올 4월 보건복지부 선정을 통해 사업에 참여하게 됐다. 이달 27일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전담 간호사, 물리치료사, 작업치료사로 구성된 재택의료팀이 첫 가정을 방문해 재택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를 받으려면 주치의가 퇴원을 앞두거나 외래진료를 받고있는 환아를 재택의료팀에 추천해야 한다. 이후 재택의료팀은 추천된 환아의 건강 상태, 병원에 대한 지리적 접근성 등을 고려해 평가하고, 포괄적인 돌봄 계획을 수립한다.

그 과정에는 안정적인 재택 의료서비스를 위해 환아 가족들을 대상으로 상담과 교육도 포함한다. 재택의료팀은 돌봄 계획에 따라 주기적으로 가정을 방문해 환아 상태를 확인하며, 진료, 간호, 재활 치료 등을 진행한다.

오정탁 어린이병원장은 "중증도가 높아 그동안 이동이 힘든 소아‧청소년 환자들이 병원에 방문해 치료하는 것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이번 재택 의료사업으로 가정에서도 전문적인 통합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더욱 안전하게 치료받으며 가족들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