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문영완 대한슬관절학회장 "창립 40주년…국제적 위상 확인 계기"
인터뷰 문영완 대한슬관절학회장 "창립 40주년…국제적 위상 확인 계기"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06.24 06: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창립 4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개최…"학술적 성과·국제 교류 지속"
슬관절 치환술 임상진료지침 제정·'40년사' 발간·학술지 'KSRR' SCI 등재 추진
문영완 대한슬관절학회장(성균관의대 교수·삼성서울병원 정형외과)
문영완 대한슬관절학회장(성균관의대 교수·삼성서울병원 정형외과)

대한슬관절학회는 내년 창립 40주년을 맞는다. 2023년 학술대회는 40주년 의미를 담아 국제학술대회로 마련한다. 또 학회 발전 역사를 되돌아보며 자긍심과 함께 새 도약을 위한 지렛대로 삼기 위한 <대한슬관절학회 40년사> 발간을 계획중이다. 학회 공식 학술지인 <KSRR>(Knee Surgery & Related Research)의 SCI 등재 노력도 계속된다.

지난 5월 새 회장에 선출된 문영완 성균관의대 교수(삼성서울병원 정형외과)는 "그동안 슬관절학회 회원들이 활발히 교류하며 연구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확대, 학술 소위원회의 활성화, 국제적인 학술교류 확대 등을 통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라고 말했다. 

대학정형외과학회 분과학회 가운데 최고, 최대 학회를 자임하는 슬관절학회에는 현재 1800여명이 정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회원들의 학문적 성과와 활발한 학술 활동에 힘입어 국제적인 위상도 높아졌다. 

지난 1983년 창립된 슬관절학회는 첫 국제학술대회 개최를 통해 40주년의 의미를 되새긴다.

내년 5월 둘째 주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열릴 예정인 대한슬관절학회 국제학술대회는 해외 석학을 연자로 초청하고 온·오프라인을 겸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강연과 토론을 진행한다. 그동안 다져진 국제적 위상에 걸맞게 해외 참가자 등록을 독려하고, 해외 학회와의 교류 확대에도 나선다. 

슬관절학회의 40년 역사가 고스란히 담길 <40년사>도 발간한다. 학회 구성원들의 땀과 열정이 배인 지난 시간을 돌아보고, 다가올 미래를 향한 학회 발전의 마중물로 삼을 계획이다. 

문영완 회장은 "40년사 발간을 통해 그동안 학회 발전의 역사를 되돌아보며, 회원 스스로 자긍심을 가질 기회를 갖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자극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슬관절학회지 <KSRR>의 SCI 등재 노력도 이어간다. 

<KSRR>는 지난 2019년 이후 우리나라뿐 아니라 아시아 6개국(태국·대만·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싱가포르·홍콩) 8개 연관학회의 공식 학회지로 공인됐다. 그동안 우수한 논문 게재를 국제적으로 인정 받아 유럽의 'Scopus'와 emerging SCI에 진입한 상태다.

문영완 회장은 "최근 해외 저자의 투고 편수가 국내 투고 수를 넘어설 정도로 학회지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으며, 게재된 논문의 수준도 높아 인용지수 역시 향상되고 있다"라며 "회원들의 우수한 학문적 역량을 집결해 KSRR이 SCI 리스트에 등재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다짐했다.

슬관절 치환술 임상진료지침 제정을 위한 첫 발을 뗀다. 

올해 9월 17일 슬관절 치환술 임상진료지침 제정 심포지엄을 개최할 예정이며, 기한을 정하지 않고 지속적이고 밀한 검토를 이어갈 계획이다. 

문영완 회장은 "기존 외국의 슬관절 치환술 임상진료지침에 대한 리뷰와 국내 적용의 타당성 검토,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되고 있는 최신 지견과 신기술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이라며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진단과 치료에 핵심적인 요소들을 정리해 임상진료에 실제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권고안을 만드는 것이 궁극적 목표"라고 설명했다. 

슬관절학회의 지속가능 사업으로 선정해 우리 현실에 맞는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한국형 슬관절 치환술 임상진료지침을 만들겠다는 각오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위축된 오프라인 학술모임도 재개한다. 

심포지엄·연수강좌 등 각종 학술 행사를 확대하고 최신지견 공유에도 주력한다. 

문영완 회장은 "다양한 학술 프로그램에 대한 회원들의 관심이 높다"라며 "학회의 학문적 수준이 제고된 만큼 내실 있는 학술대회를 통해 회원들의 학술적 요구에 맞출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상급종합병원의 경증 환자 줄이기 영향으로 슬관절 분야는 운신의 폭이 크지 않다. 중증도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게다가 슬관절 분야에서 주로 쓰이는 관절경의 치료재료 보상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문영완 회장은 "상급종합병원에서 슬관절 분야는 중증도가 낮게 평가돼 애로사항이 많다"라며 "경증을 진료하는 교수가 퇴직하면 그 분야 교수보다는 중증 진료과 쪽 교수를 충원해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오는 상황"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이어 "경증 환자를 줄이면 지원금을 받을 수 있지만 병원 입장에서는 그만큼 수익이 떨어지기 때문에 실익 측면에서 의문이 든다"라며 "지원금 역시 재원이 소진되면 못 준다고 할텐데, 줄여 놓은 환자를 다시 늘리기는 어렵다. 위기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회원들이 자부심을 갖는 학회로 이끌겠다는 의지도 다졌다.  

문영완 회장은 "학회 구성원들이 공동으로 추구하는 학문적 결실을 맺어 모두의 자부심이 되게 할 것"이라며 "회원들이 최선을 다한 의료 행위에 대해 정당하게 보상을 받을 수 있고, 이익을 침해 받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