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윌스기념병원 '종합병원' 발돋움
수원 윌스기념병원 '종합병원' 발돋움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2.06.16 17:2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춘근 이사장 "척추·관절·내과 중심 종합병원 표준 제시"
수원 윌스기념병원이 종합병원 승격 기념식을 열었다. 윌스기념병원은 올해 1월 19일 종합병원 승격 당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전환, 방역에 집중했다. ⓒ의협신문
수원 윌스기념병원이 종합병원 승격 기념식을 열었다. 윌스기념병원은 올해 1월 19일 종합병원 승격 당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전환, 방역에 집중했다. ⓒ의협신문

토마스의료재단 윌스기념병원(수원)이 15일 종합병원 승격 기념식을 열었다.

기념식에는 박춘근 이사장·이동근 병원장을 비롯해 조욱현 신부·이재준 수원특례시장 당선인·박광온 의원·김영진 의원·이창준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조한호 경기도병원회장·김우경 대한신경외과학회 이사장 등이 참석, 종합병원 승격을 축하했다.  

2002년 10월 4개 진료과목과 6명의 의료진, 65명의 직원, 71병상으로 개원한 윌스기념병원은 2차례 증축을 통해 지하 3층, 지상 7층, 연면적 14,300㎡ 규모에 220병상을 갖췄다. 

현재 10개 진료과목과 51명의 전문의, 500여명의 직원이 손발을 맞춰 지역 거점병원으로 자리잡았다.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4회 연속 보건복지부 척추 전문병원으로, 3회 연속 인증의료기관 인증을 받았다. 

윌스기념병원은 지난 1월 척추·관절·내과 중심의 종합병원으로 승격한데 이어 3월 지역응급의료기관 지정을 받았다.

박춘근 이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지역주민들을 보호할 수 있는 필수 의료의 공공성 강화 ▲응급환자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치료할 수 있는 상시 진료체계 구축 ▲내과·외과·신경과·소아청소년과 등 다학제 의료진의 협진으로 환자 안전을 높이는 협진 체계 강화 ▲척추·관절에 대한 연구와 교육으로 세계적인 수준을 유지하는 척추·관절 분야 전문성 강화를 강조했다.

박춘근 이사장은 "질적인 향상과 상시 진료체계를 통해 국내 최고 수준의 척추·관절·내과를 중심으로 하는 전문 종합병원의 표준을 제시하고, 나아가 글로벌 의료를 선도하는 병원이 되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윌스기념병원은 올해 1월 19일 종합병원으로 승격했다. 당시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 지역사회 감염 환자 치료와 확산 방지 등 방역에 집중하느라 기념식을 열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