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심평원, 신뢰에 기반한 상호협력 강화방안 모색
의협-심평원, 신뢰에 기반한 상호협력 강화방안 모색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2.06.08 12:2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민 심평원장, 7일 의협 방문 "의료계 발전 위한 긴밀 소통 희망"
이필수 의협회장 "분석심사 참여 어렵게 결정…신뢰회복 계기 되길"
ⓒ의협신문
김선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오른쪽에서 세번째)은 6월 7일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이필수 회장(가운데) 등 의협 임원들과 심사체계 개편 등 현안문제를 논의했다.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는 6월 7일 김선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이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심사체계 개편 등 현안문제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김선민 심평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이필수 회장 취임 후 의협 방문을 계획했으나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1년 늦게 방문하게 됐다"라며 "심평원의 가장 중요한 협력 파트너인 의협과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교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적정성 평가 관련 법령 개정과정에서 의협과의 협의를 통해 합의안을 마련한 것이 의미 있는 첫걸음으로 판단된다"며 이 회장과 임원진들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전하고, "최근 위원회 참여를 결정한 분석심사와 관련해 의료계 발전을 위해 근거에 기반한 합리적 의료이용이 가능하도록 의협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필수 의협회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코로나 관련 진료비용 청구문제 등과 관련해 심평원이 의료계와 상호협력을 강화해 나간 점에 감사하며, 한시적으로 분석심사 관련 위원회 참여를 어렵게 결정한 만큼 심평원과 의료계간 신뢰관계 회복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이상운 의협 보험정책 부회장은 "심평원 설립당시 공정하고 전문적인 심사기관으로서의 역할에 대한 의료계의 기대가 컸던 만큼 회원들이 소신진료 할 수 있는 의료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심평원의 역할 변화를 기대하며, 심사보다는 평가기관으로의 심평원의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선민 심평원장과의 면담 자리에는 의협 이필수 회장을 비롯해 이상운 부회장, 박준일 보험이사, 조정호 보험이사, 그리고 심평원 김남희 업무상임이사, 김연숙 심사운영실장이 함께 했다.

ⓒ의협신문
ⓒ의협신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