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근간 훼손할 간호법, "국민 건강권 보호 위해 끝까지 저지"
의료근간 훼손할 간호법, "국민 건강권 보호 위해 끝까지 저지"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2.05.25 15:4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월 째 중단 없이 이어지는 릴레이 1인시위 "간호사 외 보건의료직역들 반대"
ⓒ의협신문
5월 24일 김경화 의협 간호단독법 저지 비상대책특별위원회 간사(전 의협 기획이사), 5월 25일 이정근 의협 상근부회장 겸 간호단독법 저지 비상대책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각각 간호법 제정 저지를 위한 국회 앞 1인 시위를 벌였다. ⓒ의협신문

간호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심의를 앞둔 가운데 보건의료계의 국회 앞 1인시위 열기 또한 고조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를 비롯한 간호법 저지 10개 단체는 지난 1월 24일부터 현재까지 국회 앞 1인시위를 중단 없이 계속해나가고 있다.

5월 24일에는 김경화 의협 간호단독법 저지 비상대책특별위원회 간사(전 의협 기획이사)가, 5월 25일에는 이정근 의협 상근부회장 겸 간호단독법 저지 비상대책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각각 1인 시위에 참여해 강력한 반대 의지를 보였다.

먼저 5월 25일 국회 앞에 선 이정근 의협 상근부회장 겸 간호단독법 저지 비상대책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간호법 저지를 위해 비대위를 중심으로 국회 앞 1인시위를 약 4개월간 전개해왔고, 궐기대회 개최, 언론 매체 광고 등을 통해 간호법에 대한 문제의식이 우리 사회에 확산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계가 우려했던 독소조항이 대부분 삭제됐다고는 하지만 우려되는 부분이 아직 남아있어, 간호법 제정으로 인해 국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다양한 수단을 동원해 막아낼 것"이라며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전날인 5월 24일에는 김경화 의협 간호단독법 저지 비상대책특별위원회 간사(전 의협 기획이사)가 1인 시위에 나서 "보건의료인들은 국민과 보건의료를 지키기 위해 의료법이 정한 범위 내에서 각자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의료라는 하나의 목표를 갖고, 의료법이라는 하나의 법체계 아래에서 원팀으로 국민건강을 수호하는 것"이라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고 의료근간의 훼손을 막기 위해서라도 간호법 저지를 위해 마지막까지 물러서지 않겠다"고 굳은 결의를 밝혔다.

한편, 5월 25일 오후 7시 20분 KBS1라디오 프로그램 '열린 토론'에 우봉식 의료정책연구소 소장과 곽지연 대한간호조무사협회장이 간호법 제정의 문제점과 우려사항 및 부당성에 대해 적극 알리며 간호협회를 상대로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