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소암치료제 '케릭스' 국내 판매, 7월부터 종근당이 맡는다
난소암치료제 '케릭스' 국내 판매, 7월부터 종근당이 맡는다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2.05.23 10:5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스터와 독점 판매 계약 체결...국내 유통·영업·마케팅 등 담당
ⓒ의협신문
ⓒ의협신문

종근당은 박스터코리아와 재발성 난소암 치료제 ‘케릭스(성분명 리포좀화한 독소루비신)’의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5월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종근당은 7월부터 국내 병∙의원에서 케릭스의 유통 및 영업, 마케팅을 담당하게 된다.

케릭스는 주성분인 독소루비신을 페길화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 리포좀에 캡슐화해 암세포에만 표적 전달되는 기전으로, 기존 독소루비신 약물 대비 심장 독성 및 탈모 등의 부작용이 적고 약효가 오래가는 것이 특징이다.

1995년 미국 FDA의 승인을 받아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난소암 환자들에게 사용되고 있으며, 2021년 미국종합암네트워크(NCCN) 가이드라인에서 백금 민감성 및 저항성 재발성 난소암 환자의 우선 요법으로 권고된 바 있다. 

종근당 관계자는 "자체개발 신약인 난소암 치료제 캄토벨을 통해 축적한 영업력과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전략적으로 케릭스의 유통 및 영업, 마케팅을 진행할 것”이라며 “박스터코리아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재발성 난소암 치료제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