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종합계획, 올해 12월 발표
제3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종합계획, 올해 12월 발표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2.05.12 18:0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2일 제약산업 중장기 전략기획단 착수회의 개최
향후 5년간 제약·바이오산업 육성 정책 중·장기 비전 제시
보건복지부 ⓒ의협신문
보건복지부 ⓒ의협신문

보건복지부가 5월 12일 '제3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제약산업 중장기 전략기획단 착수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종합계획 발표 시기는 올해 12월 경으로 잡았다.

제약산업 육성·지원 종합계획은 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4조에 따라, 5년 단위로 마련하도록 돼 있다.

이번에 수립하는 종합계획은 2012년 제도 시행 이후 세 번째 계획.  2023년에서 2027년까지 향후 5년간 제약·바이오산업 육성 정책의 중장기적 비전을 제시하고 종합적인 추진 전략을 제시하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산업계·학계 전문가를 포함한 전략기획단을 구성했다. 민관 공동단장은 이형훈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 이병건 국제백신연구소 한국후원회 이사장이 맡았다.

전략기획단은 산업별(△합성 △바이오 △백신 △임상)·전략별(△제도·규제 △연구개발 △투자·수출 △인력·일자리) 분과의 분과장 등으로 위촉해 종합계획의 기본방향을 논의하고, 각 분과에서 논의된 세부 추진과제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이날 착수회의에서는 제2차 종합계획(2018~2022)의 추진성과를 공유하고, 전략기획단과 분과의 운영방안 등을 함께 논의했다.

제2차 종합계획의 주요 성과로는 국가신약개발사업(보건복지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 총 2조원, 2021∼2030년) 등 국내 신약개발 촉진 등을 위한 정부와 민간의 연구개발 투자 확대, 전주기 전문인력 양성을 통한 제약·바이오산업 성장동력 확보 등이 제시됐다.

민관 연구개발 투자규모는 2016년 1조 6777억원에서 2021년 3조 9980억원으로, 생산&연구개발 전문인력은 2016년 4만 3966명에서 2021년 6만 4852명 등 연평균 8.08%가 증가했다.

제3차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전략기획단은 월 1회 이상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5~6월 중 산업분과를 먼저 운영해 분야별 과제를 발굴하고, 그 후 전략별 분과에서 세부 실행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형훈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제3차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2022년은 코로나19라는 전환점을 넘어 바이오헬스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우리나라가 제약·바이오 강국으로 거듭나기 위한 중장기적 방향을 논의할 적절한 시기"라며 "이번 종합계획은 수립 초기부터 학계와 산업계의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할 수 있는 기회를 열어둔 만큼, 산업·연구계가 적극 참여해 산업 전망과 다양한 의견을 개진하고, 기획단이 정책과제를 마련해 위원회가 심의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올 연말까지 전략기획단을 운영해 종합계획을 마련하고,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올해 12월 경 제3차 종합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