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119 구급대원 '응급처치 범위 확대' 추진
인수위, 119 구급대원 '응급처치 범위 확대' 추진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22.04.20 18:40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무사법행정분과 "심정지 추정환자 약물투여 등 처치범위 21종으로 확대"
"소방청 시범사업 결과, 3년간 응급환자 33만명에 전문적 치료 제공 등 기여"
ⓒ의협신문
ⓒ의협신문

윤석열 정부에서 응급구조사, 간호사가 종사하는 119 구급대원의 응급처치 범위 확대가 추진될 전망이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정무사법행정분과는 4월 20일 119 구급대가 지금보다 더 전문적인 응급처치를 할 수 있도록 119 구급대원의 응급처치 범위 확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응급처치 확대 범위는 1급 응급구조사, 간호사의 경우 ▲심정지 추정 환자 약물(에피네프린 투여) 투여 ▲심인성 흉통 추정환자 12유도 심전도 측정 ▲중증외상 추정환자 진통제 투여 ▲아나필락시스 추정환자 에피네프린 투여 ▲응급분만 추정환자 탯줄 결찰, 절단 등 5종이다.

2급 응급구조사의 경우 ▲산소포화도, 호기말이산화탄소 측정 ▲혈당 측정 등 2종이다.

ⓒ의협신문
ⓒ의협신문

인수위는 "119 구급대가 이송하는 심·뇌혈관 환자 등은 해마다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반면, 주로 응급구조사 자격과 간호사 면허 소지자로 구성된 119 구급대원들은 대원의 전문성에 비해 법적 업무범위가 매우 제한적이어서 현장에서 꼭 필요한 응급처치에 어려움으로 지적돼 왔다"고 전제했다.

이어 "인수위는 응급처치를 위한 필요와 선진국의 사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심정지나 쇼크 환자에 대한 약물(에피네프린) 투여 등 119 구급대원의 응급처치 범위를 현재 14종에서 21종으로 확대해 중증환자에 대한 적절한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 소방청이 지난 3년간 확대처치 범위의 안전성과 효과를 검증하기 위한 구급대원 업무범위 확대 시범사업을 실시한 결과, 구급대원의 업무범위 확대로 연간 33만명의 응급환자에게 더 전문적인 처치를 제공해 국민 생명보호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 바 있다"고 부연했다.

인수위는 "이번 119 구급대원의 응급처치 범위 확대와 같이 앞으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면서 국민 실생활을 바꾸는 변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무명대원 2022-04-20 20:08:33
인수위에서 119구급대원들의 업무범위를 확장한것은
위기에 처한 국민들에게 아주 큰 수혜로 돌아갈것입니다.
바람직한 일 추진에 감사합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