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만성콩팥병 증가 추세…투석치료 주의점은?
노인 만성콩팥병 증가 추세…투석치료 주의점은?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01.19 18:2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신장학회 노인신장학연구회 발족…노인 투석치료 최신지견 공유
대한신장학회 산하 노인신장학연구회는 1월 15일 연구회 발족 후 두 번째 연수강좌를 갖고 노인 만성 콩팥병과 투석 치료에 대한 최신지견을 공유했다.
대한신장학회 산하 노인신장학연구회는 1월 15일 연구회 발족 후 두 번째 연수강좌를 갖고 노인 만성 콩팥병과 투석 치료에 대한 최신지견을 공유했다.

인구 고령화에 따라 노인 만성콩팥병 환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노인 혈액 투석 진료 전반을 살펴보는 자리가 마련됐다. 

대한신장학회 산하 노인신장학연구회는 1월 15일 연구회 발족 후 두 번째 연수강좌를 갖고 노인 만성 콩팥병과 투석 치료에 대한 최신지견을 공유했다. 

첫 번째 세션에서 이동형 원장(범일연세내과의원)은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일본의 사례를 소개했다. 

이동형 원장은 "초고령화 사회에 더 일찍 진입한 일본은 65세 이상의 고령 환자들이 투석 신환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라며 "국가에서 환자 픽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재활·심야 투석, 의공학 기사가 투석센터 내에서 투석기계 상태 점검과 환자의 혈관통로 needling 업무를 담당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혈액투석환자의 해외여행과 관련 의료진이 연합한 세계 여행 투석 네트워크 (World Travel Dialysis Medical Network)를 결성해 일본·대만 등의 투석환자들을 치료했다"고 덧붙였다.  

유경돈 울산의대 교수(울산대병원 신장내과)는 노인 투석환자에 대한 다면적 접근 필요성을 강조했다.

유경돈 교수는 "국내 노인말기신부전 환자의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으며 투석 신환의 평균 나이도 증가 추세"라며 "노인 혈액투석환자는 심혈관계 사건이 투석 후 1년 이내 조기에 발생 가능할 수 있어 특히 관심을 기울여야 하며, 나이 단독으로 신대체요법 여부를 결정하기보다는 초고령 환자도 기저 병력, 인지 기능 등의 다면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두번째 세션에서 황원민 건양의대 교수(건양대병원 신장내과)는 노인 혈액투석 환자의 노쇠 예방을 위한 투석 중 가능한 운동방법을 동영상과 함께 설명했다. 

황원민 교수는 "투석 중 운동요법은 근육으로의 혈류량을 증가시켜 요독 물질 배설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투석 중 저혈압 발생 빈도 감소, 근력의 증가, 우울감, 다리 쥐남 및 피로도도 감소한다"고 강조했다. 

배은진 경상의대 교수(창원경상대병원 신장내과)는 영양학적 지원의 중요성을 살폈다. 

배은진 교수는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노쇠를 줄이기 위해서는 환자의 영양상태에 대한 진단·지원이 필요하다"라며, "특정 영양소 관리에서 벗어나 지중해식 식단과 같은 전체 식단, 식단 패턴에 대해 관리하는 것이 좋다.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대사적으로 안정적이라면 단백질 섭취·채소·과일 등을 제한하기보다는 붉은 고기와 가공된 식품을 제한하고, 각 환자에 따라 개별화된 영양학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번째 세션에서 박우영 계명의대 교수(계명대동산병원 신장내과) 적절한 투석량 결정에 대해 설명했다. 

박우영 교수는 "노인 혈액투석 환자의 적절한 투석량 결정을 위해서는 개개인의 Kt/V를 바탕으로 노인 환자가 갖고 있는 여러 가지 동반 질환, 영양 상태, 노쇠 정도를 고려해야 한다"라며 "이를 통해 적절한 투석량, 투석 시간, 횟수를 결정하고 개별적인 혈액투석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권순효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장내과·노인신장학연구회장)는 2021년 환자 중심 의료기술 최적화 연구 사업으로 채택된 '노인 혈액투석 주 2회/3회 전향적 비교 연구'에 대해 소개했다. 

권순효 교수는 "소변량이 보존된 혈액투석을 시작하는 노인 말기신부전 환자에서 주 2회 또는 3회 투석에 따른 의학적 이익·위험 등을 확인하며, 더불어 혈액투석 처방에 따른 투석비용 및 삶의 질을 고려한 비용-효용분석을 통해 최적의 혈액투석 처방을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며 "실용적 임상 연구(Pragmatic clinical trial)이므로 연구 중 환자가 주 2회 투석으로 선정됐더라도 의료진의 판단하에 주 3회로 변경하는 것은 가능하며 환자의 안전, 전원 기관 의료진의 의학적 판단이 중요하다. 노인 만성콩팥병 환자를 위한 최선의 치료방법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