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코로나 대응 '의료계 중심 임상컨트롤타워' 구축 제안
여당, 코로나 대응 '의료계 중심 임상컨트롤타워' 구축 제안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21.12.28 12:1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환자실 20일 이후 격리해제'...의료계 소통 한계·현장 혼란 야기
"의료계에 컨트롤타워 맡겨 의료체계 개편 책임·권한 부여해야"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코로나 대응 상황실장(보건복지위원)은 27일 당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정기브리핑은 통해, 코로나 대응을 위한 '의료계 중심 임상컨트롤타워' 구축 및 '의료계 주도 의료체계 개편에 대한 책임과 권한 부여'를 제안했다. ⓒ의협신문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상황실장(보건복지위원)은 12월 27일 당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정기브리핑은 통해, 코로나 대응을 위한 '의료계 중심 임상컨트롤타워' 구축 및 '의료계 주도 의료체계 개편에 대한 책임과 권한 부여'를 제안했다. ⓒ의협신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의료계 중심 임상컨트롤타워' 구축을 제안했다.

이번 제안은 정부와 방역당국이 의료계와 충분한 협의 없이 결정한 '코로나19 환자 중환자실 20일 치료 이후 격리해제 조치'로 인해 의료현장에서 환자 이송·치료·관리 등에 큰 혼란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상황실장(보건복지위원회)은 12월 27일 당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정기브리핑을 통해 '의료계 중심 임상컨트롤타워 구축'과 '의료계 주도 의료체계 개편에 대한 책임과 권한 부여' 방안을 제안했다.

신현영 상황실장은 "'코로나 중환자실 20일이후 격리해제' 관련된 '불통'으로 의료계가 당황하고 있다. 그때그때 정부가 정한 지침을 의료현장과 소통하는 데 한계가 여실히 드러났다"라면서 의료계 중심의 임상컨트롤센터 구축 방안을 제안한 배경을 설명했다.

"공식적인 의료계의 임상컨트롤타워를 구축해 주도적으로 의료체계 개편을 끌고 나갈 수 있도록 책임과 권한을 부여해야 한다"고 밝힌 신현영 상황실장은 "코로나 치료에 임하는 학회와 진료 주체들이 중심을 이루는 의료협의체가 선제적으로 코로나 의료체계 수립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대한민국 코로나 임상 대응 거버넌스 개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신규확진자 급증 이후 섬세하지 못한 의료대응 사례가 속속 나오고 있다. 확진된 산모와 신생아가 치료받을 병원이 없어 헤메이는 등 여전히 코로나에 우왕좌왕하는 상황이 현장에서 발생하고 있다"면서 "코로나 확진자가 수술을 받아야하는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병원을 헤메지 않을 수 있도록 환자와 가장 먼저 맞딱뜨리는 의료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시의적절한 처치가 적시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사전에, 그리고 실시간으로 의료계와 소통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이런 의료계 중심의 임상컨트롤타워 구축에 있어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약속했다.

정부의 코로나19 장기화 대응 및 또 다른 감염병 시대 대비를 위한 의료대응시스템 재정비 필요성도 제기했다.

신현영 상황실장은 "모든 의료기관이 감염병 대응에 동참할 수 있도록, 감염병-비감염병 진료의 '듀얼트랙' 의료시스템 구축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이에 맞는 적정 수가체계를 마련하는 등 장기 계획을 지금부터 서둘러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인 의료대응시스템 재정비 방향도 제시했다.

신현영 상황실장은 "의원-병원-종합병원-상급종합병원 각자의 역할에 따른 감염병 대응 역할을 분담하고, 코로나 악화, 완화에 따른 병상동원이 유연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의료체계 개편을 계획해야 한다"면서 "재택치료-구급이송 시스템-병원 입원-중환자실 입퇴원 등 절차별, 단계별 점검을 통해 내실 있고 일관성 있는 진료 제공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코로나 경구용치료제 확보 상황과 치료제 확보를 위한 예산 확보와 국내 치료제 및 백신개발 지원 의지도 전했다. 

신현영 상황실장은 "현재 정부는 60만 명 분의 경구용치료제를 확보했고, 이중 36만의 화이자 경구용치료제를 계약 완료했다. 필요한 사람들이 누구나 복용할 수 있도록 100만, 200만 이상의 화이자 경구 치료제의 추가 물량 확보를 위해 정부는 정확한 수요를 예측해야 한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맞는 충분한 예산확보가 가능하도록 책임있는 여당으로서 국회의 역할을 충실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치료제와 백신개발도 서둘러야 한다"고 밝힌 신현영 상황실장은 "오미크론과 같은 변이주에 대항할 수 있는 자체백신 개발이 시급하다. 향후 추가접종 시 국내백신이 활용될 수 있도록, 효과좋은 국내산 경구치료제가 개발될 수 있도록 정부의 사전검토와 준비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