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아토피 등 만성염증성 피부 질환에 악영향
'미세먼지' 아토피 등 만성염증성 피부 질환에 악영향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11.29 17:1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영 순천향의대 교수팀, 심평원 질병통계 분석 발표
아황산가스·일산화탄소 증가 때마다 병의원 방문횟수 늘어
김수영 순천향의대 교수팀(순천향대서울병원 피부과·제1저자 박태흠 전공의)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분석해 미세먼지와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과의 연관성을 밝혔다. 김수영 교수(오른쪽)과 박태흠 전공의.
김수영 순천향의대 교수팀(순천향대서울병원 피부과·제1저자 박태흠 전공의)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분석해 미세먼지와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과의 연관성을 밝혔다. 김수영 교수(오른쪽)과 박태흠 전공의.

폐기능이나 면역기능을 저하시키는 미세먼지가 아토피피부염·건선·지루성피부염 등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 악화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수영 순천향의대 교수팀(순천향대서울병원 피부과·제1저자 박태흠 전공의)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분석해 미세먼지와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과의 연관성을 밝혔다.

자료는 7대 도시(서울·부산·대구·인천·광주·대전·울산)와 제주특별자치도의 월별 질병 통계자료(2328만 8000명)를 활용했다. 

분석 결과 초미세먼지(PM2.5)와 미세먼지(PM10)가 10㎍/㎥증가 할 때마다 아토피피부염 환자의 월별 병의원 방문횟수가 각각 2.71%(95% 신뢰구간=0.76%-4.71%), 2.01%(95% 신뢰구간=0.92%-3.11%)씩 유의미하게 증가했다. 

또 건선·지루성피부염·주사피부염 환자도 미세먼지의 농도가 증가함에 따라 월별 병의원 방문횟수가 유의하게 늘었다. 

아황산가스(SO2)는 1ppb 증가 때마다 아토피피부염 환자의 월별 병의원 방문횟수가 2.26%(95% 신뢰구간=1.35%-3.17%)씩 증가했으며, 일산화탄소(CO)는 100ppb 증가 때마다 2.86%(95%신뢰구간=1.35%-4.40%)씩 유의하게 늘었다. 

오존(O3)과 이산화질소(NO2)는 아토피피부염 환자의 월별 병의원 방문횟수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김수영 교수는 "피부는 인체에서 대기 오염 물질과 가장 먼저 접촉하는 부위임에도 미세먼지와 아토피피부염 등 여러 피부질환과의 연관성이 충분히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번 연구로 미세먼지가 아토피피부염·건선·지루피부염·주사 등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영국피부과의사협회 SCIE 저널 [Clinical and Experimental Dermatology] 최신호에 'Associations of particulate matter with atopic dermatitis and chronic inflammatory skin diseases in South Korea(미세먼지와 아토피피부염 및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의 상관성)'라는 제목으로 게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